전체뉴스

Total News

KAIST, 페이지 이동 돕는 ‘스마트 이북 시스템’ 개발

입력 2012-01-03 13:29:53 수정 2012-01-03 13:30:1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스마트폰과 태블릿 PC가 전 세계적으로 빠르게 보급되고 전자책 어플의 활용빈도가 높아지면서 자연스럽고 편리한 독서기능을 제공하기 위한 진화가 이루어지고 있다.

KAIST는 터치스크린의 간편한 조작을 통해 전자책 페이지를 손쉽게 넘길 수 있는 '스마트 이북 시스템’을 IT융합연구소 이호원 교수 연구팀이 개발했다고 3일 밝혔다.

이 기술은 전자책을 이용한 독서 시 종이책을 읽는 것 같은 자연스러운 독서기능을 제공하기 위해 개발됐다.

이번에 KAIST 연구팀이 개발한 핵심기술은 비센서 영역인 베젤(디바이스의 테두리 부분)을 이용한 인식기술이다. 기존 터치스크린 방식은 터치영역 내에서만 인식할 수 있는 반면, 이 시스템은 터치 영역과 베젤 영역에서의 이동을 인식할 수 있다.

특히 터치스크린의 간편한 조작을 통해 여러 페이지를 넘길 수 있는 페이지 플립핑(Page Flipping), 여러 페이지간의 손쉬운 이동을 돕는 핑거 북마킹(Finger Bookmarking) 등의 명령을 손쉽게 사용 가능하다.

이밖에 터치한 손가락 개수, 드래그 속도, 터치하고 있는 시간, 숫자모양의 제스처를 이용해 여러 페이지를 넘길 수 있는 방법을 개발, 이용자의 편리성을 도모했다.

KAIST 최준균 IT융합연구소장은 “최근 급성장하고 있는 모바일 용 소프트웨어 기술에 대한 핵심 원천기술을 개발해 국가경쟁력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호원 교수가 IT융합연구소 지식융합팀 김재정, 김상태 연구원과 함께 개발한 이 기술은 총 11개의 국내 및 해외특허 출원을 진행 중이며, 사용자 인터페이스 원천기술에 대한 기술사업화도 진행할 계획이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희상 기자 (yhs@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설 명절 상차림 비용 약 20만원 ‘작년보다 더 든다’
· 김태희 미모는 화장발? ‘겸손 망언’ 화제
· [김소형의 웰빙맘 프로젝트] 한 해 건강, ‘장(腸)’이 좌우한다
· 상반기 미드 라인업 ‘풍년이네’
· 30대 女 새해 최고 목표는? ‘S라인’
· 옥션, 2012명에 올해 ‘첫 쇼핑’ 공짜 지원
입력 2012-01-03 13:29:53 수정 2012-01-03 13:30:1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