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농진청, 매력 푸드 ‘호박’ 가치 알리는 책자 출간

입력 2012-01-06 10:12:52 수정 2012-01-06 10:14:1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농촌진흥청은 예로부터 우리 음식과 문화에 깊이 뿌리를 내리고 있는 호박의 가치에 대해 재조명하고 널리 알리기 위해 ‘호박과 사랑에 빠지다’ 책자를 발간했다.

호박은 세상에서 가장 큰 열매를 맺는 식물로, 미대륙에서는 다양한 축제나 행사에서 주인공으로 귀한 대접을 받아 왔고 중국에서는 다산(多産)과 풍작(豊作), 건강, 부의 상징으로 여겨왔다.

우리나라는 예부터 애호박과 늙은 호박, 잎과 순, 꽃 등을 두루 즐겨 먹은 지혜로운 민족으로, 특히 가을에 수확한 잘 익은 호박은 겨우내 다락방 시렁에 쌓아 놓고 호박범벅이나 떡에 넣어 먹는 등 부족한 식량을 대신해 요긴하게 활용됐다.

특히 최근 우리나라에서도 호박의 영양 가치가 재인식돼 건강식이나 다이어트식으로 인기를 얻고 있으며, 울룩불룩 알록달록 재미있는 모양새의 볼거리로도 각광을 받고 있다.

이에 농진청 채소과에서는 호박의 다양성과 기능성, 이용법과 요리, 일반 독자들이 알아두면 유용하게 쓰일 좋은 정보 등을 담은 호박 전문서를 발간하게 됐다.

이번에 출간된 책은 총 5부문으로 구성됐으며, 호박은 어디서 왔고 어떤 식물이며, 다양한 얼굴을 가진 호박 종류와 재배, 호박을 이용한 테마마을조성과 축제, 호박음식, 호박이 들어간 우리말과 해학 등에 대해 기술해 일반인들도 재미있게 읽을 수 있다.

농진청 측은 “이 책을 통해 독자들은 호박으로 영양성분 풍성한 밥상을 차릴 수 있을 것이며, 호박 관련 테마마을이나 축제 등 다양한 볼거리를 접함으로써 생활의 즐거움이 더해질 전망”이라고 전했다.

책 ‘호박과 사랑에 빠지다’는 각 도농업기술원과 시·군농업기술센터 등에 배부될 예정이며, 전국 대학교를 비롯한 도서관에도 배부돼 교육용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온라인상으로는 농업과학도서관 홈페이지(http://lib.rda.go.kr)에서 볼 수 있다.

농촌진흥청 채소과 박동금 연구관은 “이번 책은 호박이 먹을거리로서의 가치뿐만 아니라 좋은 볼거리, 이야깃거리로서의 다양한 모습을 담음으로써, 농업인 뿐 아니라 상대적으로 낮은 소비층인 젊은 층들의 호박 선호도를 높여 우리나라 호박 산업을 키우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임수연 기자 (ysy@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남매의 전쟁?’ 엄태웅-엄정화 스크린 흥행대결
· ‘한반도’ 김정은, 한 겨울에 핫팬츠 조깅 “안추워요?”
· 남자친구의 연락 두절, 여자들의 선택은?
· 말랑말랑 두뇌를 만들자 ‘감성발달 체험전 인기’
· 용띠는 좋겠네! 새해맞이 할인 풍성
· 신한카드, 실적 상관없이 주유비 할인 ‘RPM카드’ 출시
입력 2012-01-06 10:12:52 수정 2012-01-06 10:14:1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