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어린이동화]뻥이오 뻥

입력 2012-01-06 16:44:38 수정 2012-01-06 16:45:2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삼신할머니의 실수로 귀에 말이 드나드는 구멍이 제대로 뚫리지 않아 말귀가 어둡게 태어난 아이 순덕이.

아빠가 장갑을 찾으면 ‘장화’를 가져오고, 할머니가 “동생이 장롱에 숨겨둔 꿀을 못 꺼내 먹게 해라”고 당부하면 “그럼 장롱 ‘안’에 들어가서 먹으면 괜찮아유?”라고 반문한다.

『뻥이오 뻥』(문학동네 펴냄)은 늘 다른 사람이 하는 말을 엉뚱하게 듣거나 잘못 이해해서 놀림받아온 소녀 ‘순덕이’의 이야기다.

이런 순덕이에게 놀라운 일이 생긴다. 삼신할머니가 보낸 심부름하는 심복 생쥐 덕분에 막혔던 귓구멍이 뚫려 동물의 말까지 알아듣게 되고, 그들의 억울한 사연도 깨닫게 된다.

이 책은 진정한 의미의 ‘듣는다’는 것은 단순히 소리를 듣는 행위를 넘어, 마음을 기울여야 하는 것임을 순덕이를 통해 환기하고 있다. 또한 진실은 때론 ‘이야기’와 같은 여러 껍질들을 곁에 두른 채 숨어 있다는 것을 알려준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손은경 기자(sek@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남매의 전쟁?’ 엄태웅-엄정화 스크린 흥행대결
· ‘한반도’ 김정은, 한 겨울에 핫팬츠 조깅 “안추워요?”
· 남자친구의 연락 두절, 여자들의 선택은?
· 말랑말랑 두뇌를 만들자 ‘감성발달 체험전 인기’
· 용띠는 좋겠네! 새해맞이 할인 풍성
· 신한카드, 실적 상관없이 주유비 할인 ‘RPM카드’ 출시
입력 2012-01-06 16:44:38 수정 2012-01-06 16:45:2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