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리뷰] ‘네버엔딩 스토리’ 순정만화보다 순수한 로맨틱 코미디

입력 2012-01-10 17:14:31 수정 2012-01-10 17:15:2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로맨틱 코미디 영화를 찾는 관객의 종류는 크게 두 가지다.

여성관객. 그리고 여성관객 손에 억지로 끌려 간 남성관객.

결론부터 말하자면 ‘네버엔딩 스토리’는 여성관객에게 좀 더 매력적으로 다가가는 영화다. 어릴 적 만화방에서 빌려 보던 순정만화의 달콤함, 설렘이 이 영화 속에 있다.

이 점은 ‘네버엔딩 스토리’의 가장 큰 매력이며 동시에 한계이기도 하다.

▲ 기발한 소재, 중반 이후로 힘 달려


‘네버엔딩 스토리’는 한국영화사상(?) 전무후무한 로맨틱 코미디다.

뇌종양 판정을 받고 ‘시한부 인생’을 살게 된 두 남녀의 연애담은 그 자체만으로도 충분히 매력 있다.

‘납골당 데이트’, ‘예쁜 유골함 쇼핑하기’는 이 영화만이 줄 수 있는 재미.

그러나 이 색다른 소재의 힘은 영화 끝까지 지속되지 못한다. 반복되는 데이트와 여정에 주인공도, 관객도 지친다.

그 이유는 매끄럽지 못한 씬과 씬의 연결에 있다.

남녀 간의 연애엔 미묘한 타이밍이 있게 마련. 그게 바로 ‘연애의 맛’ 아닌가.

영화 ‘네버엔딩 스토리’는 연애의 흐름을 매끄럽게 그려내지 못하고 있다. 극 중 두 주인공이 본격적으로 발전하게 되는 비오는 날 밤의 설정도 다소 촌스럽다. (비오는 밤이라고 진한(?) 장면을 상상하긴 금물. 미리 말하지만 이 영화, 15세 관람가에 딱 맞춘 스킨십을 보여준다.)

장면간의 전환이 관객의 예상보다 지나치게 빠르기도 하고, 느리기도 하다. 호흡이 좀 더 매끄러웠다면 독특한 소재의 매력이 영화 끝까지 지속됐을텐데,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 참 예쁜 햇빛, 빗방울, 공기


‘네버엔딩 스토리’는 손을 뻗으면 영화 속 햇살이 만져질 정도로 빼어난 영상미를 보여준다.

시종일관 스크린을 가르는 푸르른 나무와 햇빛, 그리고 그 속의 공기들은 이 영화가 4D가 아님에도 오감으로 느껴진다.

영상미에 있어서는 영화 ‘시월애’, ‘와니와 준하’와 비견할 만하다.

배우들도 참 예쁘게 나온다. 엄태웅은 꽃미남은 아니지만 특유의 순박함으로 자신만의 로맨틱 연기를 창조했다. 정려원도 똑 소리 나는 인물을 밉지 않게 연기했다.

영화 ‘네버엔딩 스토리’는 순정만화 같이 착하고 예쁜, 희망적인 사랑을 그린다. 감독이 말했듯 ‘시한부’라는 소재는 장치에 불과할 뿐, 이를 통해 인생의 의미를 되새기게 한다.

다만 이 매력이 다 할 때 쯤 찾아오는 지루함은 분명 이 영화가 짊어지고 가야할 숙제다.

정용주 감독의 ‘따뜻한’ 손맛은 벌써부터 차기작을 기대케 한다.

15세 관람가, 19일 개봉.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김수정 기자 (ksj@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맞벌이 부부, 가사·육아 부담 아내에게 집중
· 송강호-이나영 촬영장 ‘톰과 제리’된 사연!
· 다이어트 제대로 하려면? ‘부위’를 공략하라
· 계획임신, 언제 어떻게 준비할까
· 2011년 오피스텔 건축허가, 인기 급등
· 미혼들이 가장 환호하는 정부 정책은?
입력 2012-01-10 17:14:31 수정 2012-01-10 17:15:2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