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과장급 이상 ‘소통’ 중시, 하지만 부하직원은?

입력 2012-01-10 10:52:47 수정 2012-01-10 10:53:1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많은 상사들은 부하직원과의 신뢰형성을 위해 소통을 중시하지만, 부하직원은 정작 소통보다는 업무의 속도와 양을 의식하여 업무를 시키는 것을 바라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탈 잡코리아와 와이즈베리 출판사는 일본 경영 컨설턴트 ‘오구라 히로시’의 신간 『맡기는 기술』에서 제시한 ‘부하 직원과의 신뢰관계 진단표’를 바탕으로 진행한 설문조사를 결과를 오늘 10일 발표하였다.

이번 설문조사는 잡코리아 직장인 회원 748명을 사원~대리 직급(492명)과 과장~부장 직급(256명)을 나눠서 진행했으며, 직장 상사와 부하직원간의 인식의 차이를 살펴볼 수 있었다.

설문조사에 응답한 과장 이상 급 상사들 중 93.4%에 달하는 인원이 ‘신뢰도에 따라 업무 실적에 영향이 있다’고 답하여 직장 내에서의 부하직원과의 신뢰 관계 형성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과장급 이상 관리급의 72.3%의 응답자는 부하직원과 신뢰도를 높이는 방법을 알고 있다고 답변했다.

또한, 본인이 가장 잘하고 있는 것으로는 ‘하루에 한 번은 부하 직원과 대화를 하고 부하 직원이 말을 걸었을 때 시간 내어 이야기를 들어준다(27.7%)’, ‘부하 직원의 말을 끝까지 끊지 않고 들어준다(18.4%)’를 1, 2위에 꼽혔다.

반면, 사원, 주임, 대리 직급의 부하직원들에게 ‘상사가 가장 못하고 있는 것’과 ‘상사에게 바라는 점’을 물어본 항목에서는 두 질문 모두 ‘일의 속도나 양을 의식하며 업무를 지시’라는 답변이 각각 19.1%, 20.1%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하여 업무량에 대한 불만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설문조사를 진행한 와이즈베리 장재경 팀장은 “신간 『맡기는 기술』의 진단표를 활용한 설문 조사 결과 상사들은 대화를 들어주는 것으로 본인이 부하 직원들의 신뢰를 얻을 수 있다고 생각하고 있지만, 실제는 그렇지 않다”며 “신뢰 없이 일을 맡기는 것을 불가능하기에, 부하직원이 정말 원하는 것을 알아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손은경 기자(sek@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맞벌이 부부, 가사·육아 부담 아내에게 집중
· 송강호-이나영 촬영장 ‘톰과 제리’된 사연!
· 다이어트 제대로 하려면? ‘부위’를 공략하라
· 계획임신, 언제 어떻게 준비할까
· 2011년 오피스텔 건축허가, 인기 급등
· 미혼들이 가장 환호하는 정부 정책은?
입력 2012-01-10 10:52:47 수정 2012-01-10 10:53:1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