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뉴발란스, 작년 매출 3천억 원 돌파!

입력 2012-01-10 13:34:52 수정 2012-01-10 14:25:4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스포츠 브랜드 뉴발란스가 월평균 250억 원 이상을 기록하며 2011년 누적 매출 3천억 원을 돌파했다. 2007년 240억 원에 불과했던 매출이 4년 만에 10배 이상 성장한 것이다.

뉴발란스는 국내외 유명 인사들이 뉴발란스 제품을 착용한 모습을 통해 패션 운동화 트렌드를 만들어 10대는 물론 20~30대 고객을 공략해 인기몰이에 성공했다.

특히 애플 공동창업자 스티브잡스가 20여년 간 공식 석상에서 즐겨 신었던 뉴발란스 993 모델은 지난 10월 잡스 사망 후 판매가 급증하며 품절 사태를 빚었다.

2011년 한 해 가장 많이 팔린 운동화는 뉴발란스 574와 레브라이트 890모델. 특히 초경량 패션 러닝화인 레브라이트 890은 2011년 S/S 시즌 동안에만 총 20만족의 판매량을 넘어섰다.

또한 F/W 기간 중 일주일 동안(9월11일~17일)에는 무려 1만족 이상을 판매하며 패션 운동화뿐 아니라 기능성 운동화도 뉴발란스라는 명성을 확인시켜주며 히트 상품 반열에 올라섰다.

운동화 못지않게 의류에서도 대박 행진을 이어갔다. 감각적인 스트리트 패션을 완성시켜 주는 디자인과 색상을 앞세워 최신 트렌드에 민감한 젊은층을 공략해 인기를 얻었다.

지난 9월에 선보인 뉴발란스 ‘뉴다운’ 재킷은 4개월 만에 판매율 96%를 기록하며 베스트 셀링 아이템으로 등극했다.

뉴다운 재킷 외에도 덕다운 야상 재킷, 프리미엄 덕다운 재킷 등 모든 다운 재킷들이 총 83%의 판매율을 기록하며 뉴발란스 매출 주도 아이템으로 등극, 신발과 함께 뉴발란스 돌풍에 일조했다.

NB레이스와 574 컬쳐 파티 등 참신하고 다양한 방식의 감성 마케팅도 젊은 층의 소비 심리를 자극했다. 또한 블로그와 트위터, 페이스북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이용해 고객과 직접 소통하고 신속한 확산을 이끌어 내는 전방위적 마케팅 방식 등이 매출 성장에 큰 원동력이 됐다.

뉴발란스 김지헌 브랜드장은 “2007년 당시 240억 수준이었던 매출이 운동화는 물론 의류에서도 기록적인 매출 성장세를 보이며 불과 4년 만에 3천억 원대를 넘어서는 빅 브랜드로 급성장했다”며 “뉴발란스는 타 브랜드와 차별화된 제품을 선보이고, 젊은층뿐 아니라 중장년층도 함께 누릴 수 있는 다양한 감성 마케팅을 계획하는 등 국내 스포츠 1위 브랜드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지희 기자(yj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맞벌이 부부, 가사·육아 부담 아내에게 집중
· 송강호-이나영 촬영장 ‘톰과 제리’된 사연!
· 다이어트 제대로 하려면? ‘부위’를 공략하라
· 계획임신, 언제 어떻게 준비할까
· 2011년 오피스텔 건축허가, 인기 급등
· 미혼들이 가장 환호하는 정부 정책은?
입력 2012-01-10 13:34:52 수정 2012-01-10 14:25:4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