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윤세아 ‘민낯천사’로 변신, 집짓기 봉사 손길

입력 2012-01-11 10:27:06 수정 2012-01-11 10:40:1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배우 윤세아가 생애 첫 해외 봉사활동을 통해 ‘민낯 천사’로 변신해 집짓기에 도전했다.

그녀는 기아대책과 함께 지난 12월 7일부터 13일까지 필리핀의 빈촌을 찾아 따뜻한 위로와 희망을 전하고 돌아왔다.

이번 봉사활동에서 윤세아는 화장기 없는 수수한 모습으로 집짓기 봉사에 직접 동참했다. 뿐만 아니라 시종일관 환한 미소로 아이들과 시간을 보내는 등 ‘민낯 천사’라는 별명이 생겼다는 후문.

그녀는 “더 많은 사람들이 한발자국 움직여 그 기쁨에 동참했으면 좋겠다."라고 첫 해외 봉사활동의 감동을 전했다.

한편 빈촌 어린이들에게 새로운 희망을 전한 윤세아의 필리핀 봉사 활동기는 오는 11일과 18일, 2월 1일과 8일 총 4회에 걸쳐 MBC ‘나누면 행복’을 통해 방영될 예정이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김수정 기자 (ksj@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품질 차이 없는데 값만 비싼 ‘프리미엄 분유’
· 찬바람도 거뜬! 드라마 속 여배우들의 한파 패션!
· 블랙모어스, 아기 태명 소개하면 배냇저고리 드려요

· 10명 중 3명, ‘지난 설 대비 선물비용 낮춘다’
· 하정우 ‘앙드레 김’ 연기 한다..“얼마나 비슷할까?”

입력 2012-01-11 10:27:06 수정 2012-01-11 10:40:1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