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대한항공, 복조리에 복(福)을 듬뿍 담아 드립니다

입력 2012-01-11 16:02:22 수정 2012-01-11 16:03:1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대한항공은 오늘 11일부터 29일까지 국내 사업장에 복조리를 걸고 임진년(壬辰年) 흑룡의 해 고객들의 만복(萬福)을 기원한다.

지난 2008년부터 5년 연속 진행하고 있는 ‘복조리 걸기’는 고객들의 새 해 행복을 기원하고 우리 고유의 미풍양속이 보존 및 발전되길 바라는 의미에서 마련된 행사이다.

‘복조리 걸기’는 정월 초하루에 새로 마련한 조리를 벽에 걸어두고 한 해의 복을 기원하는 우리의 세시풍속으로 근래에는 이러한 모습을 찾아보기 어려워졌다.

대한항공은 복조리를 국내공항의 탑승수속 카운터 및 라운지 등 고객 서비스 현장과 서울 강서구 공항동 소재 본사 및 서소문 사옥 등 주요 시설, 대한항공 산하 국내 호텔 등 주요 사업장에 걸어 고객들의 새 해 복을 기원하게 된다.

행사에 사용되는 복조리는 ‘복조리마을’로 유명한 경기도 안성시 죽산면 구메마을에서 제작한 것으로 경기도 지정 복조리 제작자인 박성수 씨가 만든 것이다.

한편, 대한항공은 우리나라의 아름다운 문화를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 전파하는 글로벌 문화 전령사 활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하고 있다.

특히, ▲훈민정음으로 만든 모나리자 래핑 항공기 운항 ▲국립국악원과 제휴를 통한 국악 알리기 ▲2011년 한국편 광고인 ‘우리에게만 있는 나라’를 해외에서도 광고로 사용하는 등 글로벌 명품 항공사로서 다방면으로 우리 문화 알리기에 적극 나서고 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손은경 기자(sek@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품질 차이 없는데 값만 비싼 ‘프리미엄 분유’
· 찬바람도 거뜬! 드라마 속 여배우들의 한파 패션!
· 블랙모어스, 아기 태명 소개하면 배냇저고리 드려요
· 10명 중 3명, ‘지난 설 대비 선물비용 낮춘다’
· 하정우 ‘앙드레 김’ 연기 한다..“얼마나 비슷할까?”

입력 2012-01-11 16:02:22 수정 2012-01-11 16:03:1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