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64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88
국내 연구팀, 임신성 당뇨병의 유전자 변이 세계 첫 규명 | Kizmom 뉴스

전체뉴스

Total News

국내 연구팀, 임신성 당뇨병의 유전자 변이 세계 첫 규명

입력 2012-01-12 11:59:16 수정 2012-01-12 11:59:1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각종 임신 합병증을 일으키는 임신성 당뇨병의 발병원인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세계 최초로 규명됐다.

서울대병원 내분비내과 곽수헌, 박경수 교수, 분당서울대병원 내분비내과 최성희, 장학철 교수팀은 임신성 당뇨병의 유전자 변이를 유전체 전장에 걸쳐서 분석 규명해 보고했다고 12일 밝혔다.

임신성 당뇨병은 전체 임신부의 약 2~5%에서 발생하며 임신성 당뇨병 산모의 아이는 4kg이상의 거대아로 태아날 확률이 높아 출산 시 제왕절개확률이 높다. 특히 임신성 당뇨병 여성중 절반은 출산 후 10년안에 제2형 당뇨병으로 진행한다.

연구팀은 1996년부터 2003년까지 1399명의 임신성 당뇨병 여성과 2025명의 정상 여성을 대상으로 유전체 전장에 걸쳐 219만개의 유전자 변이를 분석했다. 그 결과, 멜라토닌 수용체와 관련된 MTNR1B 유전자 변이와 인슐린 합성과 관련된 CDKAL1 유전자 변이가 임신성 당뇨병 발병과 밀접한 관계가 있음을 발견했다.

이러한 유전자 변이를 가진 사람들은 임신중 인슐린 분비 능력이 감소되고 또 기존에 알려진 34개의 제2형 당뇨병 유전자 변이 중 8개가 임신성 당뇨병 발병에도 중요하게 작용하는 것을 확인했다.

곽수헌 내분비내과 교수는 "이 연구는 세계 최초로 임신성 당뇨병을 대상으로 유전체 전장에 걸친 유전자 변이를 분석해 임신성 당뇨병에 관련된 유전자 변이를 규명했다는 점에 큰 의미를 가진다"며 "향후 임신성 당뇨병의 발병 기전을 규명하고 새로운 치료법을 개발하는 데 밑거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당뇨병 분야의 최고 권위지인 미국당뇨병학회지(Diabetes.Impact factor: 8.89) 2월호에 게재될 예정이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지희 기자(yj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올해 육아용품 트렌드는? ‘파스텔톤 컬러’
· ‘부탁해요 캡틴’ 이천희, 맥가이버의 귀환?
· G마켓, 대국민 공감 설문 ‘과태료-은행 수수료’ 아깝다
· 활동적인 용띠 여성들, 연령별 자궁경부암 예방법 추천
· 올 자영업 시장, 어떤 업종 뜰까?
입력 2012-01-12 11:59:16 수정 2012-01-12 11:59:1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