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노장의 힘’ 조지 클루니-메릴 스트립 골든글로브 주연상 쾌거

입력 2012-01-16 15:30:17 수정 2012-01-16 15:31:1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조지 클루니와 메릴 스트립이 제69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남, 녀 주연상을 수상했다.

15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LA 비버리 힐튼 호텔에서 열린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조지 클루니는 영화 ‘디센던트’로, 메릴 스트립은 ‘철의 여인’으로 각각 주연상을 받은 것.

조지 클루니는 ‘디센던트’에서 아내가 혼수상태에 빠진 뒤 가족의 비밀을 알게 되는 변호사를 완벽히 연기했다는 평을 받았다. ‘디센던트’는 드라마 부문 최우수 작품상까지 수상하며 2관왕의 기쁨을 누렸다.

메릴 스트립은 ‘철의 여인’에서 영국의 마가렛 대처 수상을 소름끼치게 연기하며 상을 거머쥐었다. 그녀는 자신이 호명되자 “말할 수 없이 기쁘다.”며 감격에 겨워 무대 위로 올랐다.

한편 미셀 하자나비시우스 감독의 흑백영화 ‘아티스트’는 뮤지컬 코미디 부문에서 최우수 작품상과 남우주연상(장 뒤자르댕), 음악상을 수상하며 3관왕의 기염을 토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김수정 기자 (ksj@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엄마라면 꼭 알아야 할 ‘아기 이유식 Tip’
· 우리은행, 설 연휴 무료대여금고 서비스
· 청담동 며느리패션? 이번엔 평창동 사모님패션이 뜬다!
· 공부의 가장 큰 방해물? '쏟아지는 잠'이 1위
· ‘댄싱퀸’ 관객들이 뽑은 명장면 BEST 3!
입력 2012-01-16 15:30:17 수정 2012-01-16 15:31:1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