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전 부칠 때 ‘이것’ 넣으면 더 바삭

입력 2012-01-17 13:49:37 수정 2012-01-17 15:14:2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설이 일주일 앞으로 다가왔다.

반가운 가족들을 오랜만에 만나는 설렘을 뒤로하고, 올해 첫 설음식을 준비해야 하는 초보 주부들은 걱정이 앞선다.

이때 몇 가지 팁만 알아두면 보기에도 먹기에도 좋은 설 상차림이 가능하다. 초보 주부가 알아두면 좋을 ‘설음식 만드는 팁’을 소개한다.

▲ 질긴 고기, ‘파인애플’로 해결

고기 요리를 할 때는 특유의 냄새를 제거하고 질김 없이 부드럽게 하기 위해 애벌 재우기를 하는 것이 좋다.

마트에서 쉽고 저렴하게 구할 수 있는 파인애플은 고기의 연육 작용을 돕는 대표적인 과일이다. 파인애플 속 ‘브로멜라인(Bromelain)’이라는 단백질 분해 효소가 고기를 부드럽게 하는 것.

때문에 고기 요리 시 파인애플을 갈아 재워두고 굽거나, 양념해 불고기로 만들면 좋다. 특히 미량의 과즙만 고기 표면에 뿌려도 연육 효과를 볼 수 있고, 요리 후에도 파인애플 특유의 달콤한 향을 함께 느낄 수 있다. 또한 고기와 함께 섭취할 경우 소화를 돕는 역할을 해 요리 후 남은 파인애플은 온 가족의 디저트로도 안성맞춤이다.

또한 고기 산적을 만들 때 고기 형태가 자꾸 망가진다면, 고기를 양념에 재우기 전에 칼 옆면으로 톡톡 두드려 직사각형을 만들고 긴 꼬치를 여러 개 끼워놓는 것도 방법이다. 꼬치의 힘 덕분에 고기가 수축하지 않고 반듯한 모양을 유지한다.

▲ 전, ‘청주’ 섞으면 더 바삭

동그랑땡부터 고구마전, 명태전 등은 온 가족의 인기 메뉴이자 가장 손이 많이 가는 음식인 만큼 설 연휴 기간 바삭함을 유지하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

튀김옷을 입히기 전 달걀과 함께 3:1 비율로 청주를 넣어주면 전을 구울 때 알코올 성분이 증발하면서 전을 더 바삭하게 할 수 있다. 밀가루에 메밀 찹쌀을 섞어주는 것도 바삭함을 유지할 수 있는 또 하나의 방법.

또 전은 시간이 지나면 기름기 때문에 눅눅해 지거나 모양이 흐트러지므로 식용유를 분무기에 넣고 뿌린다. 이렇게 하면 음식에 남아있는 기름이 적어 열량을 줄일 수 있고 식용유도 아낄 수 있다.

▲ 떡국, 오색으로 ‘보는 맛’ 까지

나이 한 살을 더하게 된다는 의미를 가진 떡국은 한 해의 첫째 날인 만큼 ‘엄숙하고 청결해야 한다’는 뜻에서 흰색 떡국을 끓여 먹는 것이 유래가 됐다.

하지만 최근에는 분홍, 녹색 등 다양한 색이 골고루 섞인 오색떡을 사용해 ‘보는 맛’까지 살린 오색떡국이 인기다. 오색떡국은 한방에서 오방색을 나타내는 청, 적, 황, 백, 흑색으로 만드는 것이 좋다. 이러한 색은 주로 천연재료를 사용하기 때문에 보기도 좋고 먹으면 몸이 건강해지는 것이 특징이다.

자료제공 : 한국델몬트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임수연 기자 (ysy@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흑룡 베이비를 위한 임신 준비, 이렇게 하세요
· 주부 괴롭히는 ‘명절증후군’ 현명하게 이겨내기
· 오피스 룩 vs 캐주얼 룩, 레오퍼드 스타일링 대결
· 대세 ‘꼬꼬면’ 5개월 만에 1억 개···1초당 7개 판매
· 드라마 속 여주인공의 코트는 ‘아이보리’가 대세?

입력 2012-01-17 13:49:37 수정 2012-01-17 15:14:2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