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음유시인 부부 정태춘-박은옥 10년 만에 돌아오다

입력 2012-01-18 11:24:07 수정 2012-01-18 12:15:3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한국의 음유시인 부부 정태춘, 박은옥이 10년만의 새 음반으로 돌아온다.

1월 26일 발매되는 신보는 정태춘, 박은옥의 정규앨범 11집은 지난 2002년 발표한 ‘다시, 첫차를 기다리며’ 이후 10년 만에 선보이는 음반이다.

그 사이 이들은 거의 칩거에 가깝게 드러나지 않게 활동해 왔으며, 정태춘은 사실상 절필하고 언론과의 접촉도 끊었다. 2009년 가을 30주년 기념 콘서트와 전시회로 잠시 모습을 드러낸 것이 전부였다. 이 공연을 마친 정태춘은 2010년 하반기에 다시 집중적으로 새 노래들을 썼고, 2011년 여름과 가을에 녹음 작업을 끝냈다.

정태춘은 앨범 후기에서 다음과 같이 말한다. “지난 30여 년을 함께 해 준 아내 박은옥을 위해 다시 노래를 만들게 되었다. 새 앨범을 오랫동안 기다려 준 감사한 벗들을 생각하며 녹음 작업을 했다.”

이 앨범은 이들 부부가 거의 사적으로 주고받는 다소 우울하지만 담담한 대화로서의 시집의 분위기를 띈다.

신곡8곡과 헌정트랙 1곡까지 총 9곡이 실려 있는 이번 앨범 ‘바다로 가는 시내버스’는 26일 음원과 음반이 동시 발매되며 18일부터 음반사이트를 통해 예약 판매가 시작된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김수정 기자 (ksj@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체형별 부츠 선택, 스마트한 단점 보완법!
· 1억 원의 주인공을 찾습니다 ‘다이어트워 6’ 참가자 모집
· 명절 잘 보내려면? 주방가전 미리 점검하세요
· 대세녀들이 모두 입은 그것?... 바로 니트!!
· 전 부칠 때 ‘이것’ 넣으면 더 바삭

· 방학만 잘 보내면 새학기 공부 어렵지 않아요

입력 2012-01-18 11:24:07 수정 2012-01-18 12:15:3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