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64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88
지나친 효자·효녀, 재혼상대로 피하고 싶은 1순위 | Kizmom 뉴스

전체뉴스

Total News

지나친 효자·효녀, 재혼상대로 피하고 싶은 1순위

입력 2012-01-30 14:29:31 수정 2012-01-31 13:36:5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결혼경험이 있는 돌싱(‘돌아온 싱글’의 줄임말) 남녀들은 재혼상대로서 지나친 효자 혹은 효녀를 가장 피하고 싶어 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재혼전문 사이트 온리유가 결혼정보회사 비에나래와 전국의 재혼희망 돌싱 남녀 532명을 대상으로 전자메일과 인터넷을 통해 ‘결혼생활을 해본 결과 재혼상대로 가장 피하고 싶은 가족 구성원 출신’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이다.

이 질문에 대해 남녀 똑같이 10명 중 3명꼴로 ‘지나친 효자·효녀’(남 29.7%, 여 30.1%)를 꼽아 각각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한 것.

그 뒤로 남성은 ‘딸 많은 집 출신’(23.7%)과 ‘편부·편모슬하’(16.0%), ‘형제 중 너무 열등’(11.8%), ‘식구 많은 집 출신’(10.5%) 등이 이어졌고, 여성은 ‘종가 출신’(21.4%)과 ‘장남’(20.1%), ‘편부·편모슬하’(12.1%), ‘외동 아들’(8.5%) 등이 차지했다.

온리유의 손동규 명품커플위원장은 “과거 제사나 명절 차례를 중시하던 시절에는 여성들이 남편감으로 종가 출신이나 장남에 대한 기피의식이 강했다”라며 “그러나 관혼상제가 간소화 되고 핵가족 문화가 정착된 지금은 남녀 불문하고 배우자가 평소 생활에서 자신의 친가 가족과 지나치게 밀접한 관계 및 교류를 유지할 경우 상대로서는 부담감을 가지게 된다”라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희상 기자 (yhs@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짝’ 만날 때 男 성격-얼굴, 女 성격-돈 순서
· 요정 ‘서현’ vs 시크녀 ‘박수진’ 같은옷 다른느낌
· ‘기아 K9', 올해 가장 기대되는 신차로 꼽혀
· 탈모치료, 면도기 삭발 효험있다? '불편한 진실'
· 김치만 먹어도 튼튼? 오히려 복부비만 된다
입력 2012-01-30 14:29:31 수정 2012-01-31 13:36:5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