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경제]부메랑

입력 2012-01-30 14:45:47 수정 2012-01-30 15:15:2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어느 날 갑자기 은행이 망해 예치금을 찾을 수 없다면? 20년 동안 일한 회사에서 하루아침에 해고 통지를 받는다면? 오를 줄 알고 투자했던 부동산 가격이 계속 떨어지기만 한다면? 긴축재정으로 소방관 수가 줄어 불이 났는데도 달려올 소방관이 없다면?

이 모든 것은 경제비관론자의 예측이 아니라 현재 세계 곳곳에서 벌어지고 있는 실제 상황이다.

일반인들이 접근하기 어려운 경제 문제를 명료하게 해석하는 마이클 루이스는 『부메랑』(비즈니스북스 펴냄)을 통해 금융 쓰나미의 경로를 추적하고, 부도국가들이 겪고 있는 최악의 상황을 낱낱이 보여준다.

저자는 '유럽재정위기국 투어'에 나서 실제 그곳에 사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듣고 철저하게 제3자의 시선으로 접근, 거시적 시각이 아니라 미시적 프리즘으로 사건을 신랄하고 면밀하게 살핀다.

유럽 발 경제위기의 진앙지인 아이슬란드, 그리스, 아일랜드는 물론 해결의 칼자루를 쥐고 있는 독일, 도시 파산문제로 흔들리는 미국을 직접 방문해 그들이 감추고 싶어 하는 불편한 진실을 찾아냈다.

저자는 각국에 불어 닥친 금융 쓰나미는 무분별한 '부채' 때문이라고 지목한다. 2002년부터 2008년까지 전 세계적으로 개인, 은행, 국가가 빌린 돈은 84조 달러에서 195조 달러로 두 배 넘게 늘었다. 저리로 빌려 벌인 빚잔치는 결국 부메랑으로 돌아와 세계 경제를 위기에 빠뜨렸다고 이야기한다.

이 책은 '국가재정붕괴'라는 전대미문의 사태 속에서 자신의 자산을 지키고 안전하게 살아남으려는 많은 독자들에게 새로운 시각을 전달한다.

또한 한국 사회가 직면한 문제와 유사한 다양한 사례들을 통해 우리에게 반면교사 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마지막으로 저자는 어설픈 낙관주의를 경계하라고 경고한다. 부채의 역습을 받을 나라는 아직 훨씬 더 많이 남아있다고 말이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손은경 기자(sek@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짝’ 만날 때 男 성격-얼굴, 女 성격-돈 순서
· 요정 ‘서현’ vs 시크녀 ‘박수진’ 같은옷 다른느낌
· ‘기아 K9', 올해 가장 기대되는 신차로 꼽혀
· 탈모치료, 면도기 삭발 효험있다? '불편한 진실'
· 김치만 먹어도 튼튼? 오히려 복부비만 된다
입력 2012-01-30 14:45:47 수정 2012-01-30 15:15:2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