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64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88
성인 남녀 10명 중 6명 옛 애인이 준 선물 간직 | Kizmom 뉴스

전체뉴스

Total News

성인 남녀 10명 중 6명 옛 애인이 준 선물 간직

입력 2012-01-30 17:55:48 수정 2012-01-30 17:55:4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잡코리아의 조사결과에 따르면 대한민국 성인 10명 중 6명은 옛 애인이 준 선물을 간직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잡코리아는 최근 국내외 기업에 재직 중인 남녀 직장인 679명을 대상으로 ‘옛 애인이 준 선물 간직 유무’에 관해 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69.1%의 응답자가 “옛 애인이 준 선물을 현재 간직하고 있다”고 답했고 보유 정도는 여성 응답자가 71.1%로 남성 응답자(66.8%)보다 많았다.

간직하고 있는 선물의 종류(*복수응답)도 남녀 성별에 따라 달랐는데 여성들은 ▲시계, 반지, 목걸이 등 액세서리를 간직한다(47.1%)는 의견이 가장 많았고, 남성 직장인들은 ▲옷이나 신발 종류를 간직한다는 의견이 응답률 54.0%로 가장 많았다.

이 외에도 남녀 직장인들은 ▲손으로 직접 써서 준 편지 또는 카드(26.0%) △책과 필기구 종류(15.1%) ▲스마트폰이나 전화기, MP3 등 전자제품(10.4%) 등을 애인과 헤어지고 난 후에도 간직하고 있다고 답했다.

기타 답변으로는 ‘CD 등 앨범’, ‘인형’, ‘향수’, ‘사진’ 등이 있었다.

반대로 애인과 헤어진 후, 꼭 돌려받고 싶은 선물로는 ‘귀금속(커플링, 목걸이, 반지 등)’을 적은 사람이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함께 찍은 사진’, ‘직접 써서 건넨 편지 또는 일기장’, ‘현찰’, ‘명품백’ 등의 답변이 있었다.

그렇다면 옛 애인으로부터 받은 선물을 간직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질문 결과, ‘애인과 헤어졌지만 추억까지 버리기는 싫어서’를 꼽은 응답자가 49.0%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값이 나가는 좋은 선물이라서(28.4%) ▲어디다 두었는지도 잊어버려서(11.9%) ▲아직도 애인을 잊지 못해서(3.6%) 등이라고 답했다.

한편, 보통 옛 애인이 준 선물을 정리하는 시기는 ‘이사나 집안 청소 등 정리가 필요할 때(30.9%)를 선택한 사람이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헤어질 때 건네주거나 헤어진 직후(23.3%) ▲버리지 않는다(16.8%) ▲새로운 애인을 만났을 때(14.9%) ▲그 사람을 완전히 잊었다 싶을 때(12.2%) 순이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희상 기자 (yhs@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짝’ 만날 때 男 성격-얼굴, 女 성격-돈 순서
· 요정 ‘서현’ vs 시크녀 ‘박수진’ 같은옷 다른느낌
· ‘기아 K9', 올해 가장 기대되는 신차로 꼽혀
· 탈모치료, 면도기 삭발 효험있다? '불편한 진실'
· 김치만 먹어도 튼튼? 오히려 복부비만 된다
입력 2012-01-30 17:55:48 수정 2012-01-30 17:55:4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