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유지태 감독 변신 ‘산세베리아’ 촬영시작..상반기 개봉 예정

입력 2012-01-30 09:21:51 수정 2012-01-30 09:29:2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배유 유지태의 첫 장편 연출작 ‘산세베리아’(가제)가 지난 26일 첫 촬영을 시작했다.

‘올드보이’, ‘순정만화’ 등에서 선 굵은 연기부터 섬세한 감정연기로 많은 사랑을 받아온 그는 단편영화 ‘초대’로 감독으로서의 첫발을 내딛었다. 이후 ‘장님은 무슨 꿈을 꿀까요?’와 ‘자전거 도둑’으로 부산 국제 단편 영화제 후지 필름상과 관객상을 연이어 수상하며 감독으로서의 능력을 입증해왔다.

그의 첫 장편 도전작인 ‘산세베리아’는 세상이 등 돌린 외로운 두 남녀의 고독한 사랑이야기를 그린 휴먼 멜로드라마다.

‘찬란한 유산’, ‘동이’ 등의 작품 속에서 부드러운 이미지로 많은 여성팬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배수빈이 가진 것도 기댈 곳도 없이 세상에 홀로 버려진 남자 ‘수영’으로 변신해 돌아갈 곳도 머무를 곳도 없이 세상에 고립된 여자 ‘비엘라’와 서로의 상처를 보듬는 열연을 펼친다.

그리고 ‘황금 물고기’, ‘좋은 사람’ 등의 드라마에서 개성 넘치는 캐릭터로 눈길을 사로잡아온 소유진이 ‘수영’에게 다가오는 미모의 여성 ‘영진’ 역을 맡아 강한 카리스마를 선보일 예정이다.

국내외 우수의 영화제에서 수상하며 실력을 인정받은 감독 유지태와 주연배우들의 완벽한 호흡이 예상되는 ‘산세베리아’는 유지태 감독이 작품의도에서 밝힌 것처럼 ‘사람 사이의 진한 드라마를 통해 가슴 먹먹한 여운을 선사하며 끝나지 않은 로드 무비’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지난 1월 26일 경기도 안산의 외국인 거리에서 진행된 ‘산세베리아’의 첫 촬영은 여주인공 ‘비엘라’의 외롭고 쓸쓸한 감정연기로 시작되었다. 유지태는 첫 촬영에 긴장했을 여주인공에게 선배로서 편안히 연기할 수 있게 현장을 부드럽게 리드하는 반면 감독으로서 날카롭고 디테일하게 장면 장면을 연출해 현장 스태프들로부터 박수를 받았다.

화기애애하고 유쾌한 분위기 속에서 본격적인 촬영에 돌입한 ‘산세베리아’는 올 상반기 관객들에게 찾아 갈 예정이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김수정 기자 (ksj@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짝’ 만날 때 男 성격-얼굴, 女 성격-돈 순서
· 요정 ‘서현’ vs 시크녀 ‘박수진’ 같은옷 다른느낌
· ‘기아 K9', 올해 가장 기대되는 신차로 꼽혀
· 탈모치료, 면도기 삭발 효험있다? '불편한 진실'
· 김치만 먹어도 튼튼? 오히려 복부비만 된다
입력 2012-01-30 09:21:51 수정 2012-01-30 09:29:2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