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64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88
‘부러진 화살’ 김명호 전 교수 “영화 실제사건과 100% 일치” | Kizmom 뉴스

전체뉴스

Total News

‘부러진 화살’ 김명호 전 교수 “영화 실제사건과 100% 일치”

입력 2012-01-31 16:17:33 수정 2012-02-01 14:27:5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영화 ‘부러진 화살’의 실제 주인공 김명호 전 교수가 ‘백지연의 피플인사이드’에서 사건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그는 교수 재임용 탈락을 인정하는 재판 결과에 불복, 2007년 담당 판사에게 석궁을 겨눈 일명 ‘석궁 테러’ 사건으로 주목 받았다.

먼저 김 교수는 “석궁을 들고 찾아 간 것은 국민 저항권 차원의 정당방위”라고 단호히 입장을 밝히면서 “국민저항권은 자기가 할 수 있는 모든 합법적인 수단을 다 했음에도 불구하고 더 이상의 합법적인 수단이 없을 때 동원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제가 만약에 아무것도 안 하고 단순히 패소판결 때문에 찾아갔다면 제 잘못입니다.”라며 “그렇지만 저는 1년 6개월에 걸쳐 여러 정부 부처에 수많은 진정서를 내고, 1인 시위도 했습니다. 그것을 하고 나서 하는 것은 정확하게 말해 국민저항권 차원의 정당방위인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김 전 교수는 “사실상 저는 피해자입니다. 저는 법만 믿고 법원에 찾아갔다가 재판 테러를 당한 피해자일 뿐입니다.”라고 생각을 밝히면서 “부러진 화살은 사라진 게 아니라 바꿔치기 된 것”이라고 강력히 주장하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김 전 교수는 “석궁을 쏘거나 판사를 해할 생각이 없었다.”면서 “2가지 목적으로 찾아갔다. 하나는 판사들에게 계속해 재판테러를 하면 당신들도 당할 수 있다고 경고하는 것, 두 번째는 불법적인 법률해석 변경으로 20여 년 동안 400여 명의 교수들이 해직된 사실을 알리고자 한 것이다. 후회는 하나도 없다.”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최근 영화 ‘부러진 화살’의 뜨거운 반응에 대해서는 “저는 이제 시작이라고 봅니다. 이 이야기는 영화로서 끝나면 절대 안 됩니다.”라며 “사실은 국민들이 분노를 해야죠. 분노 안 하면 가망 없는 나라죠.”라고 소신을 밝혔다. 이어 “영화와 실제 사건은 맥락상 100% 일치한다. 다만 영화에서는 내가 깐깐하고 고지식한 교수로 묘사되지만 현실의 나는 합리적이고 상식적이고 포용력 있는 사람”이라고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김명호 교수의 소신 발언은 2월 1일 오후 7시 tvN ‘백지연의 피플인사이드’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김수정 기자 (ksj@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수원역’, 올해 가장 주목할 상권으로 지목
· 건강한 저수분 요리, 이렇게 준비하세요
· 옥션 올킬 TV 4탄, 이번엔 ‘대형 LED’다!
· '렛미인' 처진 뱃살녀 메이크오버, 꿀복근녀 변신
· 지나친 효자·효녀, 재혼상대로 피하고 싶은 1순위
· 잘못된 생활습관, 방광염 불러온다
입력 2012-01-31 16:17:33 수정 2012-02-01 14:27:5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