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댄싱퀸’ ‘부러진 화살’ 정치 소재에 30대 ‘환호’

입력 2012-02-01 13:08:43 수정 2012-02-01 15:16:5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영화 ‘댄싱퀸’과 ‘부러진 화살’이 설 연휴 직후 비수기 극장가에서 30대 관객층을 이끌며 쌍끌이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영화예매사이트 맥스무비의 김형호 실장은 ‘댄싱퀸’과 ‘부러진 화살’에 대해 “30~40대 관객층을 주관객층으로 하는 ‘경쟁자’인 동시에 성비와 20대 관객층에서 세분화되면서 시장을 이끄는 ‘파트너’ 역할을 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맥스무비 예매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댄싱퀸’과 ‘부러진 화살’은 30대 이상 관객층이 73%를 이룬다. 30대 이상 관객층이 주력인 이유를 소재 측면에서 보면, 상대적으로 30대가 관심이 높은 정치적인 소재에 기인한 것으로 볼 수 있다.

하지만 두 영화의 관객층은 성비와 20대 관객층에서 갈린다. ‘댄싱 퀸’은 여성관객이 56%로 ‘부러진 화살’보다 4%p가 높다. 반대로, 남성관객은 ‘부러진 화살’이 ‘댄싱 퀸’보다 4%p 더 높다. 4%p는 두 영화의 관객수로 환산하면 8만 여명이다.

20대 관객층은 비율은 두 영화가 24%로 동일하지만, 실제로 20대 안에서는 갈린다. 20대 관객층 중에 ‘댄싱퀸’은 20대 초반(만19~22세)이 58%로 가장 많았고 ‘부러진 화살’은 20대 후반(만26~29세)이 48%로 가장 많았다.

이처럼 여성비와 20대 관객층에서 차이가 나는 이유는 두 영화의 공통점이기도 한 정치적인 소재를 어떻게 그려냈는가에 기인한다. ‘댄싱 퀸’은 상대적으로 긍정적인 메시지를 전하면서 20대 초반의 대학생과 여성관객에게 호감을 갖는 반면, ‘부러진 화살’은 비판적인 시각으로 그려내면서 20대 후반의 직장인 층과 남성관객에게 더욱 어필하고 있다.

결국 ‘댄싱 퀸’과 ‘부러진 화살’은 30대 관객을 공통분모로 하는 동시에 저마다의 매력으로 세분화된 관객층을 나누며 전체 한국영화 시장의 규모를 키우는 파트너인 셈이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김수정 기자 (ksj@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엄마품 온종일 돌봄교실' 3월부터 1천700개로 확대 운영
· 혈압, 반드시 양팔 모두 재야
· ‘범죄와의 전쟁’ 배우들의 기막힌 인물관계도
· 스마트한 소재별 관리로 부츠 10년 신기 도전!
· 봄 대청소, 베이킹 소다만 있으면 ‘말끔’
· 산후조리원 부가세 면세... “10만원 정도 낮아진다”
입력 2012-02-01 13:08:43 수정 2012-02-01 15:16:5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