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기린 장순이, “나 16번 아이 낳아 본 여자야!”

입력 2012-02-02 10:19:42 수정 2012-02-02 10:20:1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에버랜드의 스타 동물 중 하나인 기린 '장순이'가 지난 1월 12일 16번째로 수컷 아기 기린의 출산에 성공해 세계 타이기록을 달성했다.

이로써 장순이는 1990년 첫 출산 이후 이번까지 총 17마리(쌍둥이 포함)를 출산해 세계에서 가장 많은 새끼를 낳은 '다산여왕 기린'에 등극하게 되었다.

이는 전 세계 동물원에 살고 있는 동물 개체에 대한 정보를 관리하는 '신기록 시스템(ISIS,International Species Information System)'에도 등재된 공식적인 기록이다.

장순이는 현재, 프랑스 파리 동물원의 '람바(1982~2005)'와 함께 공동 1위이지만 '람바'는 이미 사망했고 '장순이'만 생존해 있어 추가적인 세계 기록 달성은 장순이에게 달려 있는 셈이다.

1986년생인 장순이는 현재 26살로 기린의 평균 수명이 25~30살임을 감안하면 고령에 속하지만, 아직까지 건강 상태가 좋고 번식 능력 또한 탁월하다.

담당 사육사인 김종갑 과장은 "예민한 초식동물인 기린이 이처럼 출산을 많이 한 것에 대해 최적의 환경과 영양을 제공했다는 의미에서 자부심이 크다. 사육사로서 장순이처럼 건강한 기린을 만나게 된 것은 큰 복이라고 생각한다"라며 장순이에 대한 애정을 표현했다.

실제로, 장순이가 고령임에도 출산을 할 수 있다는 것은 자궁을 비롯해 신체 전반이 오히려 더 건강하다는 증거라는 평이다.

특히, 장순이의 출산과 더불어 장순이의 딸인 '창조'도 같이 출산을 하는 화목한 장면이 연출돼 기쁨을 더하고 있다.

창조는 1997년 언니 '천지'와 함께 쌍둥이로 태어난 장순이의 딸로서, 0.004%라는 거의 희박한 기린의 쌍둥이 분만 확률을 뚫고 태어나 출산 당시부터 국내외로부터 화제를 모았다.

그런 창조가 건강하게 자라 장순이의 출산 2주 후인 지난 1월 25일, 벌써 8번째 새끼를 낳고 장순이와 같은 분만실에서 새끼 기린을 돌보고 있는 것.

한편, 이번에 태어난 새끼 기린은 임진년 흑룡의 해에 태어난 것을 기념해 '흑룡'이라 이름 지었으며, 신규 생태형 사파리가 오픈되는 2013년 3월에 새롭게 단장한 기린 방사장에서 손님들에게 첫 인사를 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손은경 기자(sek@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수도권 주요 상권 임대료 폭등, 권리금은 하락
· 삼성전자, 뽀로로 넷북 출시
· 씨티銀, 수시입출금 통장 최고 연 5% 금리 행사
· 고가 유치원, 올바른 선택일까?
· ‘러브픽션’ 하정우, “만나 달라며 대자보 써 붙여봤다”
· 맥도날드, 공지 없이 ‘슬그머니’ 가격 인상
입력 2012-02-02 10:19:42 수정 2012-02-02 10:20:1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