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64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88
대학생 10명 중 7명 월세 내며 자취 | Kizmom 뉴스

전체뉴스

Total News

대학생 10명 중 7명 월세 내며 자취

입력 2012-02-03 09:15:42 수정 2012-02-03 09:27:0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인크루트가 이지서베이와 학기 중 자취하는 대학생 3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10명 중 7명은 월세를 내며 자취하고 있으며, 한 달 평균 36만 원을 월세로 지출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이 많이 거주하는 주택의 형태는 ▲‘단독 다가구 주택’(32.7%)과 ▲’빌라 연립주택’(28.3%)이었다.

이어 ▲’하숙 또는 고시원’(14.3%) ▲’오피스텔’(9.3%) ▲’아파트’(5.7%) 순이었으며, 비교적 방값이 싸고 시설이 좋은 ▲‘학교 기숙사’에 살고 있는 이들은 4.3%였다. (▲기타 5.3%)
거주 형태로는 월세(73.3%)가 ▲전세(14.3%) ▲부모님 소유(4.7%) ▲본인 소유(0.7%) ▲기타(7.0%)에 비해 압도적으로 많았다.

월세로 거주하고 있다고 답한 응답자에게 월세비용을 물었더니, 평균 36만원을 지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월세로 지출하는 비용이 부담스러운지 묻는 질문에 ▲‘다소 부담스럽다’ (52.3%) ▲‘매우 부담스럽다’ (33.6%) ▲‘보통’(10.9%) ▲‘부담스럽지 않다’(3.2%)로 답해 대다수(85.9%)가 월세가 부담스럽다고 응답했다.

월세 부담으로 아르바이트를 한다는 대학생도 적지 않았는데, 월세를 내기 위해 아르바이트를 해본 적이 있는지 묻자, 66.4%가 ‘그렇다’고 답한 것. (▲없다 33.6%)

또한 월세 부담을 줄이기 위해 절반 이상은 ▲‘하우스메이트를 구해 함께 살아본 적이 있다’(50.7%)고 답했다.

한편, 자취대학생 16.3%는 학교에서 멀리 떨어진 곳에서 자취를 한다고 답했는데, 이들은 학교에서 멀리 떨어져 살게 된 이유로 ▲‘학교 근처 방은 가격이 비싸서’(44.9%)를 첫 손에 꼽았다.

가격 부담에 어쩔 수 없이 원거리 등하교를 하게 됐다는 것. 그 밖에 ▲‘학교 근처에는 만족스러운 방이 없어서’(22.4%) ▲‘그냥 다른 지역에 살고 싶어서’(10.2%) ▲‘학교 근처에 남은 방이 없어서’(8.2%) ▲기타(14.3%) 등의 이유도 있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희상 기자 (yhs@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범죄와의 전쟁’ 최민식, “소녀시대 보기만 해도 힘난다”
· 한국 대학생 10명 중 2명 임신경험 있는 것으로 나타나
· 김제동, 마이크 하나로 10만 명 울렸다
· 분유값도 올랐다···남양유업 7% 일동후디스 5.8% 인상
· 서울 지하철·버스요금 25일부터 150원 오른다
· ‘나가사끼짬뽕’ 1억 개 판매 기념 1억 원 사은행사

입력 2012-02-03 09:15:42 수정 2012-02-03 09:27:0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