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영화 ‘가비’, 긴장감과 강렬함이 공존하는 예고편 대공개

입력 2012-02-06 11:22:43 수정 2012-02-06 13:25:1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조선 최초의 바리스타를 둘러싼 고종암살작전의 비밀을 그린 영화 ‘가비’가 강렬한 티저 예고편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은 서정적인 긴장감과 강렬함이 공존한다. 도입부는 ‘가비(커피를 의미하는 고어)’에 걸맞게 감미로운 클래식 선율이 흐르는 러시아 공사관을 배경으로, 조용히 커피를 나르는 ‘따냐’(김소연), 그리고 커피를 마시려고 하는 ‘고종’(박희순)의 모습으로 시작된다.

그러나 순간 날카로운 메탈 사운드의 록음악으로 바뀌면서 ‘1896 고종, 들이지 말아야 할 것을 들였다’라는 카피로 분위기를 반전시킨다.

러시아에서는 ‘일리치’로, 일본에서는 ‘사카모토’로 불리며 정체를 드러내지 않는 이중스파이로 열연한 주진모는 액션 신을 선보이며 남성적인 모습을 드러내고, 바리스타 ‘따냐’ 역을 맡은 김소연은 고종암살의 열쇠를 지닌 인물답게 비밀스런 분위기를 풍긴다.

‘따냐’와 ‘일리치’(사카모토)가 만날 듯 말 듯 스치는 장면에서 들리는 ‘사다코’(유선)의 냉정한 보이스 “가비 작전이 시작되면 서로 만난 적이 없는 사이어야 합니다.”는 스토리의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고종 황제’라는 역사적 인물을 중심으로 커피와 바리스타를 둘러싼 미스터리와 멜로, 액션이 결합된 강렬한 스토리로 기대감을 모으고 있는 영화 ‘가비’는 오는 3월 개봉된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김수정 기자 (ksj@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무결점 완벽몸매 박한별, ‘블루페페’ 화보 공개
· ‘정체를 밝혀라’ 식업계 색다른 패키지 ‘눈길’
· 몸에 좋은 잡곡, 알고 먹으니 더 맛있네
· 기업 면접율 강화 '공공의 적, 비만을 막아라'

입력 2012-02-06 11:22:43 수정 2012-02-06 13:25:1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