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64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88
판교 상권 공실률 70%에 달해 | Kizmom 뉴스

전체뉴스

Total News

판교 상권 공실률 70%에 달해

입력 2012-02-07 11:39:23 수정 2012-02-07 11:39:2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판교 신도시의 상가들이 높은 공실률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정보업체 에프알 인베스트먼트의 조사에 따르면 판교 신도시 주요 상권의 상가 공실률이 70%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분당선 판교역에 접한 중심상가들의 경우 전체 128개 점포 중 영업 중인 점포는 38개에 불과해 70%가 넘는 공실률을 보였고, 임차인 유치가 비교적 수월한 1층 점포만 따져보아도 23개 중 12개 점포가 비어 있어 52.2%의 공실률을 나타냈다.

운중동 주민센터 인근에 위치한 서판교 중심상권에 준공된 13개 상가들도 총 293개 점포 중 94개 점포만이 영업을 하고 있어 67.9%의 높은 공실률을 기록했으며, 이 지역 1층 점포들은 사정이 조금 나아 53개 점포 중 36개 점포가 영업 중에 있어 32.1%의 공실률을 보였다.

판교역 인근에는 아직 건축 중에 있는 상가 빌딩 및 주상복합 상가들의 대규모 물량이 대기 중에 있어 향후 공실 점포의 수가 크게 늘어날 전망이다.

이처럼 판교 신도시 상가들이 높은 공실률을 보이는 것은 고분양가에 따른 높은 임대료와 상가의 과다 공급으로 인해 임차인 수급이 어렵고 이미 성숙된 분당 상권이 가까워 자체 상권의 형성에 어려움을 겪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특히 판교 신도시의 높은 인기로 인해 과도하게 책정된 상가 분양가가 대규모 공실 사태의 주범으로 지목되고 있다.

판교역 중심상업지역의 경우 3.3㎡당 분양가가 최고 8,000만 원대에 이르고, 서판교 중심 상권도 3.3㎡당 최고 5,000만 원대에 공급이 이루어진 탓에 수익률을 맞추기 위해 임대료가 과도하게 높게 책정되어 임차인을 구하기 어려워진 것이다.

에프알 인베스트먼트 안민석 연구원은 “상가 공급이 시작된 지 1년 정도밖에 되지 않았다는 점을 감안하더라도 판교 신도시의 공실 사태는 심각한 수준”이라며, “시장의 관심이 높은 택지지구 일수록 상가 공급량과 분양가의 적정성을 면밀히 따져보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희상 기자 (yhs@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직장여성 74%가 월경전증후군 경험
· 신학기 교복 선택, 어떻게 할까?
· 비싼 겨울코트! ‘저렴하게’ 구입하고 싶다면?
· 고가의 아디다스·프로스펙스 워킹화 밑창 빨리 닳아
· 혹시 치매? 21가지 질문으로 판단

입력 2012-02-07 11:39:23 수정 2012-02-07 11:39:23

#키즈맘 , #건강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