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64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88
건면․냉동만두, 유통기간 지나도 섭취 가능 | Kizmom 뉴스

전체뉴스

Total News

건면․냉동만두, 유통기간 지나도 섭취 가능

입력 2012-02-07 13:22:13 수정 2012-02-07 13:22:1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현행 식품 유통기한 표시제도는 다양한 식품의 특성을 반영하지 못하고 있어 소비자 중심의 새로운 식품기한 표시제도로 개선할 필요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원장 김영신)이 시중에 유통 중인 면류 및 냉동만두 제품을 대상으로 유통기한 만료 후의 품질변화를 확인한 결과, 면류 중 건면은 유통기한 만료 후 50일, 냉동만두는 25일이 경과하는 시점까지 섭취 시 안전에 문제가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다만 면류 중 생면은 상대적으로 변질 속도가 빨라 9일이 경과하는 시점에서 곰팡이가 검출되었다.

한국소비자원은 2009년 유제품을 시작으로 2011년 면류 및 냉동만두제품까지 총 11개 품목의 식품에 대해 유통기한 경과 이후의 섭취적정성 연구를 실시했다. 그 결과 부패․변질까지 걸리는 시간은 유통기한 만료 후 2일에서 70일까지 식품에 따라 다양한 것으로 확인되었다.

이에 따라 소비자원은 식품에 획일적으로 유통기한을 적용하는 것 보다 장기저장 가능한 품목에 대해서는‘품질유지기한’ 적용을 확대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품질변화의 속도가 빨라 부패·변질의 우려가 높은 품목에 대해서는 ‘소비기한(안전유지기한)’도를 도입하여 소비자에게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는 현행 유통기한 제도 하에서 유통기한 경과를 이유로 반품되는 식품 때문에 발생하는 경제적 손실을 최소화 할 수 있다는 것이 소비자원의 설명이다.

한국소비자원은 이번 조사결과를 토대로 식품의 유통기한 표시제도의 개선에 대해 관련기관과 지속적으로 협의해나갈 예정이다.

아울러 소비자에게는 온도관리를 제대로 한 식품이라면 유통기한이 지났다고 무조건 버리지 말고 맛, 냄새, 색 등 이상 징후를 종합적으로 고려해 섭취 가능 여부를 판단하도록 당부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지희 기자(yj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직장여성 74%가 월경전증후군 경험
· 신학기 교복 선택, 어떻게 할까?
· 비싼 겨울코트! ‘저렴하게’ 구입하고 싶다면?
· 고가의 아디다스·프로스펙스 워킹화 밑창 빨리 닳아
· 혹시 치매? 21가지 질문으로 판단

입력 2012-02-07 13:22:13 수정 2012-02-07 13:22:1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