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64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88
버블 세븐 지역 아파트 낙찰가율 역대 최저 | Kizmom 뉴스

전체뉴스

Total News

버블 세븐 지역 아파트 낙찰가율 역대 최저

입력 2012-02-09 10:00:17 수정 2012-02-09 10:00:1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강남 3구를 비롯해 목동과 분당, 용인, 평촌 등 이른바 버블 세븐 지역의 아파트 낙찰가율이역대 최저로 폭락했다.

부동산 경매전문업체 지지옥션은 1월 수도권 아파트 경매동향을 조사한 결과 버블세븐지역의 낙찰가율이 64.8%로 역대 최저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직전 최저 낙찰가율은 금융위기 직후인 2008년 12월 66.2%였다.

버블세븐 폭락의 주역은 용인과 양천(목동)으로 분석된다. 특히 성원 아파트 대량 매각의 영향을 받은 용인과 달리 서울 양천구는 뚜렷한 악재가 없음에도 불구하고 낙찰률과 낙찰가율이 저조해 주목된다. 지난 1월 한 달 동안 경매에 나온 양천구의 아파트는 모두 24건이지만 낙찰된 것은 여섯 건에 그쳤다.

여섯 건의 낙찰사례 가운데 가장 낙찰가율이 높았던 전용면적 84.44㎡의 목동 우성아파트는 감정가5억3000만 원의 83.5%인 4억4200만 원에 낙찰되었다. 정부의 실거래가 자료를 보면 같은 면적의 다른 아파트가 지난해 12월 5억5900만 원에 거래됐다.

가장 낮은 낙찰가율을 기록한 것은 신월동 장수마을 2단지 동원데자뷰 아파트로 전용면적 84.01㎡의 이 아파트는 유치권 신고와 대지권 미등기 등의 사유로 감정가 3억7000만 원의 절반인 1억9600만 원에 낙찰됐다.

수도권 전반적인 지표도 저조했다. 1월 수도권 아파트 낙찰가율은 72.3%로 2009년 1월 71.0% 이후 가장 낮았다. 광역시도별로 살펴보면 서울 78.0%, 경기 68.6%, 인천 71.4%를 기록했다.

낙찰가율이 가장 낮은 인천은 지난해 7월 이후 7개월 연속으로, 서울은 2011년 10월 이후 4개월 연속으로 70%대 낙찰가율 행진을 지속하고 있다. 수도권 전체로는 7개월 연속이다.

수도권 아파트 낙찰가율이 장기간 낮은 수준에서 형성됨에 따라 융자가 많은 아파트에 입주한 세입자들의각별한 주의가 요청된다.

지지옥션 남승표 선임연구원은 "일부 임차인들은 전세금과 융자금을 합쳐 시세의 80% 이하라면 안전하다고 생각하는데 지금처럼 낙찰가율이 장기 하락하는 경우에는 위험하다"며 "선순위 권리가 없는 주택을 찾기 어렵다면 임차보증금의 규모를 줄이고 일부 월세를 선택하는 것도 위험을 줄이는 하나의 방법"이라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희상 기자 (yhs@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꼬꼬면 성공한 팔도, ‘이경규 라면’ 또 내놓는다
· 황정음, 하의실종 능가 ‘패딩+레깅스 반전 스타일'
· 아기똥 담당 아빠 사진 올리면 선물 드려요
· 연애지침서 선택, 男 ‘유혹’ 女 ‘분석’에 집중해
· 요리에 관심 있다면 ‘톡톡 주부 연구원'에 도전하세요

입력 2012-02-09 10:00:17 수정 2012-02-09 10:00:17

#키즈맘 , #건강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