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로키 마운티니어 열차, 밴쿠버-휘슬러 구간 복층 객실 도입

입력 2012-02-09 10:43:12 수정 2012-02-09 10:44:1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캐나다 럭셔리 기차여행의 대명사인 로키 마운티니어(Rocky Mountaineer) 열차가 2012 시즌부터 기존 장거리 구간에만 운행하던 복층열차를 밴쿠버-휘슬러 구간(구간명: 시 투 스카이 클라임 Sea To Sky Climb)에 최초로 도입, 이용객들에게 보다 품격있는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휘슬러 '시 투 스카이 돔 서비스(Whistler Sea to Sky Dome Service)'를 이용하는 여행객들은 지붕이 통유리로 된2층 전용객실에서 바닷물이 흘러들어 만들어진 호우사운드(Howe Sound)만, 빙하로 덮인 거대한 봉우리, 주변 폭포와 호수들의 절경을 감상할 수 있다. 아래층에는 전용 라운지가 준비돼 있어 아침식사와 애프터눈티, 무제한 음료 서비스를 즐길 수 있다.

올해 휘슬러 구간 돔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시즌은 6월14일부터 8월24일까지며, 요금은 왕복 약47만원(399캐나다 달러)이다. 예약은 온라인(rockymountaineer.com) 또는 캐나다 전문여행사인 파로스 트래블(02-737-3773), 세계로 여행사(02-2179-2518)를 통하면 되며, 한진관광의 칼팩상품을 이용한 패키지도 이용 가능하다.

한편, 캐나다 브리티시컬럼비아 주와 알버타 주에 걸쳐 총 4개 구간에 럭셔리 철도 여행상품을 제공하는 로키 마운티니어는 지난해 내셔널 지오그래픽 지 선정 <세계 최고 여행상품>중 하나로 뽑혔으며, 특히, 휘슬러 구간은 전미 여행작가협회에 의해<세계 10대 기차여행>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손은경 기자(sek@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꼬꼬면 성공한 팔도, ‘이경규 라면’ 또 내놓는다
· 황정음, 하의실종 능가 ‘패딩+레깅스 반전 스타일'
· 아기똥 담당 아빠 사진 올리면 선물 드려요
· 연애지침서 선택, 男 ‘유혹’ 女 ‘분석’에 집중해
· 요리에 관심 있다면 ‘톡톡 주부 연구원'에 도전하세요
입력 2012-02-09 10:43:12 수정 2012-02-09 10:44:1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