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64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88
식품업계, 고객 잡으려면 넣지 말고 ‘빼라’ | Kizmom 뉴스

전체뉴스

Total News

식품업계, 고객 잡으려면 넣지 말고 ‘빼라’

입력 2012-02-09 11:40:52 수정 2012-02-09 11:40:5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과거 식품업계는 소비자들의 입맛을 사로잡기 위해 원재료에 무엇을 넣을지 고민을 하는 경우가 많았다.

그러나 최근 웰빙·건강에 대한 관심 증가와 좋은 먹거리를 먹어야 한다는 인식이 사회 전반에 퍼지면서, 식품 속 각종 첨가물은 빼고 맛과 영양은 끌어올린 제품들이 인기를 얻고 있다.

샘표식품의 ‘저염간장 미네랄 플러스+’는 소금은 줄이고 미네랄은 높여 간장의 짠맛을 그대로 유지한 제품이다. 일반 간장 대비 소금을 25% 낮췄으나, 미네랄을 강화해 양조간장 본래의 맛과 향은 그대로 유지했다.

출시 초기에는 소금의 섭취량을 줄이려는 고혈압 환자나 노약자를 위한 기능성 간장으로 이용됐지만 최근에는 건강을 생각하는 사람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어 지난해 매출이 2010년 대비 58% 증가했다.

동아오츠카 '나랑드 사이다'는 기존 사이다가 245ml 한 캔에 100칼로리 넘는 열량인데 반해 칼로리가 제로다. 칼로리 뿐 아니라 설탕과 색소, 보존료 등도 넣지 않아 탄산음료 시장에서 단번에 다크호스로 떠올랐다

특히 기존 탄산음료 대부분이 고열량 저영양 식품으로 지정돼 초중고교 매점에서 판매가 금지되자 이들 제품의 대체품으로 인기를 끌면서 2010년 36억7265만원이었던 매출이 지난해 150억8055만원으로 무려 310% 증가했다.

웅진식품 ‘하늘보리’는 무당, 무카페인, 무칼로리의 제품으로, 연령·성별에 구별 없이 온 가족이 함께 즐기는 수 있는 음료다. 미용은 물론 건강하고 깔끔한 맛으로 물을 대신하기에 좋다. 2010년부터 하락세를 보이는 곡물 차음료 시장에서도 하늘보리는 유일하게 30%대 성장을 기록하며 업계 주목을 받고 있다.

사조대림은 첨가물이 없는 '참 도토리 묵'과 '참 도토리 건조묵'을 최근 출시했다. 제품은 도토리와 정제염만을 사용해 도토리 묵 본연의 고소하고 쫄깃한 식감을 구현했으며, 도토리와 소금을 제외한 일체의 첨가물을 넣지 않아 안심하고 섭취할 수 있다.

배상면주가의 ‘느린마을 막걸리’는 일반 막걸리보다 두 배 정도 비싸지만 아스파탐과 같은 인공감미료를 넣지 않은 막걸리다. 기존의 많은 막걸리 업체들은 원가절감과 함께 단맛을 높이기 위해 아스파탐을 사용해 왔다. 하지만 최근 웰빙 열풍과 더불어 막걸리의 항암효과가 알려지면서 인공첨가물을 넣지 않은 막걸리를 찾는 소비자가 늘고 있다.

식품업계 관계자는 “과거에는 맛을 내기 위해 각종 성분이 추가된 제품들이 인기가 많았다”며, “사회적으로 건강을 중요시하는 의식이 높아지면서 건강에 해로운 성분을 낮추거나 빼는 제품들이 인기를 얻고 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임수연 기자 (ysy@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꼬꼬면 성공한 팔도, ‘이경규 라면’ 또 내놓는다
· 황정음, 하의실종 능가 ‘패딩+레깅스 반전 스타일'
· 아기똥 담당 아빠 사진 올리면 선물 드려요
· 연애지침서 선택, 男 ‘유혹’ 女 ‘분석’에 집중해
· 요리에 관심 있다면 ‘톡톡 주부 연구원'에 도전하세요
입력 2012-02-09 11:40:52 수정 2012-02-09 11:40:5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