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김기덕 감독 18번째 영화 ‘피에타’ 오는 15일 촬영 시작

입력 2012-02-10 13:37:43 수정 2012-02-10 14:14:5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김기덕 감독의 18번째 영화 ‘피에타’가 이정진, 조민수를 주연배우로 확정하고 15일 첫 촬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제목 ‘피에타’는 이탈리아어로 ‘자비를 베푸소서’라는 뜻으로, 성모 마리아가 죽은 그리스도를 안고 있는 모습을 표현한 그림이나 조각상을 말한다.

이번 작품은 매번 인간에 대한 깊은 성찰과 흡입력 강한 이야기로 평단과 팬들을 사로잡았던 그의 새 작품은 ‘악은 무엇인가’라는 화두로 시작된다.

사채업자의 부탁을 받아 채무자들에게 돈을 받아내며 살아가는 이정진에게 ‘엄마’라고 주장하는 조민수가 찾아오면서 벌어지는 이야기이다.

김기덕 감독은 “나이가 들수록 잔인한 유전자가 있다는 생각이 든다. 그들을 이해하고 싶지 않고 가까이 하고 싶지도 않다.”며 “악은 우리를 시험하는 신인가?’라는 의문으로 ‘피에타’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한편, 김기덕 감독은 2004년 ‘사마리아’로 베를린 영화제 감독상, 같은 해 ‘빈집’으로 베니스 영화제 감독상 수상에 이어 작년 셀프 다큐멘터리 ‘아리랑’으로 칸 국제영화제에서 주목할 만한 시선 상을 수상하는 등 세계 3대 영화제에서 작품세계를 인정받은 독보적인 감독.

‘피에타’는 3월까지 촬영을 마치고 이후 국내 개봉 시기를 확정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김수정 기자 (ksj@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키즈맘뉴스와 ‘친구’하면 아이스발레 티켓 드려요
· 2030女, 밸런타인에 주고픈 선물 1위가 ‘러브레터’?

· 고가 운동화 논란, 그 이유는?
· ‘배추파동’ 다시 오나? 한파로 채소류 가격 급등
· 직장에서 인정받는 워킹맘 되려면?

입력 2012-02-10 13:37:43 수정 2012-02-10 14:14:5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