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64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88
‘뉴타운 후폭풍?’ 재개발 지분값 석달만에 약세 | Kizmom 뉴스

전체뉴스

Total News

‘뉴타운 후폭풍?’ 재개발 지분값 석달만에 약세

입력 2012-02-13 16:47:14 수정 2012-02-13 16:47:1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서울시의 ‘뉴타운 구조조정’ 구상이 구체적인 모습을 드러내자 서울의 재개발 지분가격이 석달만에 약세로 돌아섰다.

13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1월 서울 재개발 지분의 3.3㎡당 평균 가격은 2천454만 원으로 지난해 12월 2천522만 원에서 2.7% 떨어졌다.

서울의 월별 재개발 지분가격이 하락한 것은 지난해 10월 이후 3개월만이다. 3.3㎡당 지분가격이 2천500만 원 아래로 내려간 것도 역시 같은 달 이후 처음이다.

재개발 지분가격은 재개발 대상 구역에 있는 상가, 연립·다세대·단독주택의 지분값을 모두 포함한 것으로 매도인들이 부르는 값에 따라 변동폭이 큰 편이다.

따라서 지난달 30일 발표된 서울시의 ‘뉴타운·정비사업 신(新)정책구상’으로 상당수 뉴타운·재개발 구역의 해제 가능성이 불거지자 지분가격이 막판 크게 떨어진 것으로 보인다.

면적별로는 33~66㎡의 상가 또는 주택이 3.3㎡당 2천563만 원에서 2천479만 원으로 3.29% 떨어져 가장 내림폭이 컸다.

원점 재검토 대상으로 꼽힌 사업시행인가 이전 단계의 재정비 사업구역을 중심으로 지분가격이 떨어지는데도 수요자들은 별 관심을 보이지 않는 분위기다.

성동구 마장2구역, 은평구 응암2구역과 대조 1구역, 용산구 청파동 주택재개발 사업구역, 성북구 삼선3구역과 정릉3구역, 동작구 노량진 1·6재정비촉진지구, 관악구 봉천13구역, 동대문구 이문4재정비촉진지구 등에서는 저가 급매물이 속속 나오고 있지만 매수세는 따라붙지 않는다고 부동산114가 전했다.

사업시행인가 이후 단계의 사업장도 투자 심리가 위축된 것은 마찬가지지만 사업이 무산될 가능성이 거의 없어 장기적인 관점에서는 반사이익을 기대할 수 있을 전망이다.

부동산114 관계자는 “사업시행인가 이후에 해당하는 정비구역도 당분간 약세를 보이겠지만 장기적으로는 반사이익을 기대할 수 있으니 입지가 좋은 지역은 계속 관심을 두고 지켜보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희상 기자 (yhs@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키즈맘뉴스와 ‘친구’하면 아이스발레 티켓 드려요
· 빅뱅 탑, 깜짝 DJ 변신! 팔색조 매력 뽐내…
· 미혼여성, 그녀들의 데이트비용 해결 방법
· '후디스 베이비우유' 직접 체험해보세요

입력 2012-02-13 16:47:14 수정 2012-02-13 16:47:14

#키즈맘 , #건강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