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대한생명, ‘인문학 과정’ 개설

입력 2012-02-14 13:48:26 수정 2012-02-14 13:49:0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금융은 사람을 상대하는 고부가가치 서비스산업이다. 금융업 중에서도 특히 생명보험은 ‘사람’을 그 본질로 하기 때문에 사람에 대한 이해가 필수적이라고 할 수 있다.

대한생명은 2003년부터 인본중심(人本中心) 경영의 일환으로 월1회 임원 대상 경영·인문학 관련 조찬특강을 110회 진행해 왔으며, 참석률이 100%에 이르는 등 그 인기가 높았다. 특히 김훈 작가의 ‘역사와 여행 이야기’, 한비야 작가의 ‘지도 밖으로 행군하라’ 등과 같은 인문학 강의의 인기가 높아 직원 대상 교육에 대한 요구가 높았다.

대한생명은 이러한 임직원의 요구에 힘입어, ‘사람에 대한 이해’를 다루는 인문학 과정을 통한 임직원들의 생명보험 본질에 대한 이해를 촉진하고자 15일부터 총 54개의 ‘인문학 과정’을 개설한다고 밝혔다.

사기(史記), 홍길동전, 그리스로마신화, 간디 자서전 등 문학, 역사, 철학 3개 인문학 주제를 재미있고 알기 쉬운 내용으로 전달할 예정이다. 특히 공간적·시간적 제약 없이 임직원들이 수강할 수 있도록 사이버 과정은 물론 모바일을 통해서도 수강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번 과정은 수강신청 1시간 만에 40여개가 넘는 과정의 수강인원이 초과되는 등 임직원들의 인문학 교육에 대한 관심과 열의가 매우 높았다. 또한 신입사원부터 임원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연령층이 수강신청을 하였으며, 수강인원의 80% 이상이 지점장 등 영업관련 근무자들로 특히 인기가 높아 FP와 고객을 대하는 보험인의 기본역량이 ‘사람’임을 보여주는 계기가 되기도 하였다.

‘사기(史記) 3,000년을 내려온 인간학의 교과서’ 과정을 신청한 대한생명 강남지역본부장 김기주 상무는 "많은 기업과 CEO들이 경영과 인문학과의 접목을 시도하고 있다"며, "이번 과정을 통해 중국 고대역사 속 인물에서 리더로서의 사람에 대한 이해와 통찰을 배우는 기회를 만들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대한생명은 인문학 과정을 지속적으로 업데이트 하여 올해 100개 이상 과정을 개설할 계획이며, 임직원들의 수강 열기에 힘입어 하반기에는 인기 강좌의 교수를 초빙하여 오프라인 교육도 진행할 계획이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희상 기자 (yhs@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가계 소득의 약 28%, 미취학 자녀에게 들어간다

· 이경규-팔도, 장학재단 출범···빨간 라면도 내놓는다
· 겨울 끝자락, 건강 먹거리가 필요해
· 모유 수유, 온화한 성격에 영향
· 드라마 속 세련된 선생님의 공통점?

· 현대카드 슈퍼콘서트16 레이디 가가 내한공연

입력 2012-02-14 13:48:26 수정 2012-02-14 13:49:0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