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64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88
초등생 새 학기 공부 로드맵, 이렇게 짜보자! | Kizmom 뉴스

전체뉴스

Total News

초등생 새 학기 공부 로드맵, 이렇게 짜보자!

입력 2012-02-16 14:30:22 수정 2012-02-16 14:30:2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신학기를 앞두고 본격적으로 새 학년 대비 학습계획을 세울 때다.

학부모는 아이의 공부 진도만 챙길 것이 아니라 시기별로 자녀의 생활 상태를 이해하고 상황에 맞는 계획을 세우며 도와주어야 한다.

시매쓰수학연구소 조경희 소장의 도움으로 새 학년의 설렘과 함께 성공적인 학습을 위한 1학기 학습 로드맵과 월별 체크포인트를 알아본다.

▲ 2월 - 엄마가 먼저 마음을 다잡아야

겨울방학이 마무리되는 시기로, 방학동안 아이들 뒷바라지로 피곤한 상태이지만 아이가 다음 학년을 제대로 준비할 수 있도록 자녀의 학습상태를 체크하고 향후 중장기적 목표와 이번 새 학기동안의 단기 계획을 세우도록 한다.

▲ 3월 - 아이들이 힘들어지는 3월, 공감과 격려 필요

새 학년의 설렘도 잠시, 학년이 높아질수록 수업 시간이 길어지고 모든 과목의 공부내용의 양이 늘어나고, 수준도 더 어려워진다. 새 친구들과 서로 탐색하는 시간도 필요한데, ‘첫 시험성적이 1년 간다’는 생각에 엄마들은 아이에게 시험 준비 태세에 돌입할 것을 종용하여 아이들과 마찰을 일으키기 쉽다.

이럴 때일수록 아이의 힘든 마음을 이해하고 공감해주는 자세가 필요하다. 아이가 힘들어하더라도 참을 수 있도록 격려하고, 긴장감을 주지 않도록 학습량을 조절해준다. 또 지친 체력을 보충할 수 있도록 영양도 챙겨주어야 새 학년에 필요한 체력과 지적 능력에 빨리 도달해 4,5월에 성과를 얻을 수 있다.

▲ 4월 - 서술형 평가 대비하는 공부전략 짜야

3월 적응기간이 끝나고 4월이 되면 중간고사 시험에 대비해 공부에 속도를 내게 된다. 아이들에게 공부에 대한 자신감을 불어넣는 계기가 되는 첫 시험이 다가오니 엄마들의 마음도 조급해진다. 하지만 조급함보다는 올바른 학습 방향과 아이 수준에 맞는 공부전략을 짜는 게 중요하다.

교사와 엄마가 함께 충분한 대화를 통해 아이의 학습이 잘 이루어지도록 도와야 한다. 아이의 수준이나 상태를 고려한 중간고사 대비 학습계획을 짜고 차분하게 계획표대로 진행할 수 있도록 한다.

엄마 마음이 조급하다고 하여 무리하게 학습계획을 짜는 것은 아이의 성적을 올리는데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 중간고사 후에 결과를 객관적으로 분석하고 기말고사를 위해 보충해야 할 내용 등을 아이와 부드럽게 이야기를 나누어야 한다. 중간고사를 기말고사의 바로미터로 삼느냐 아니냐가 그 학기의 결과 전체에 큰 영향을 주기 때문이다.

▲ 5월 - 마음이 들뜨는 5월! 공부를 더욱 탄탄하게

행사가 많은 5월은 아이와 엄마가 지치기 쉬워 학습 모드로 다시 몰입하기가 어려워진다. 그러므로 놀 때도 계획을 짜서 노는 것이 중요하다. 특히 5월에 열리는 각종 경시대회를 준비하는 학생이라면 학습에 신경을 쓸 수 있도록 미리부터 계획을 짜야한다.

하지만 초등학생 때는 경시대회에 지나치게 몰두하여 놀이와 활동을 할 수 있는 시간을 놓치게 해서는 안 된다. 충분한 휴식으로 재충전을 하고 본격적인 학습 계획을 짜보는 것이 필요하다.

첫 시험의 결과가 좋지 않았던 학생들이 자신감을 잃기 전에 자신의 스타일에 맞는 공부 방법을 찾고 부족한 과목, 개념 등을 파악하여 보충할 수 있도록 한다. 이때야말로 실력을 탄탄하게 향상시킬 수 있는 좋은 기회다.

▲ 6월 - 1학기 마무리, 여름방학 전 규칙적인 생활리듬을 잡아주어야

6월이 되면 아이들은 이미 자신만의 공부습관이 형성되었고, 학생들 간의 실력차가 벌어져 있기도 하다.

대부분의 엄마들은 아이들의 1학기 마지막 시험을 첫 시험처럼 전투태세에 돌입하기보다 ‘만약 이번에도 성적이 안 좋으면 여름방학을 도약의 계기로 삼아야지’하고 다소 느슨하게 생각한다. 그리고 시험이 끝남과 동시에 방학 때까지 나른한 생활이 이어진다.

하지만 실질적으로 1학기 과정이 모두 마무리되는 학기말 시험이 끝나는 때야말로 한 학기 공부를 마무리할 수 있는 중요한 기간이다.

잘못된 공부습관이 있다면 굳어지기 전에 교정하는 노력을 하고 취약한 과목의 단원을 체크해본다. 계획을 채워서 학기말 시험을 위한 준비를 꼼꼼히 진행하고 좋은 성과를 내도록 해야 한다.

도움: 시매쓰수학연구소 조경희 소장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손은경 기자(sek@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유아교육복지사업 서울 140개 유치원으로 확대
· 봄 온다, 화장실 청소 좀 해볼까?
· [리뷰]유하 감독이기에 아쉽다, ‘하울링’
· 교육과 놀이, 어린이 체험전으로 두 마리 토끼 잡는다
· 유치원 안 간다는 우리 아이, 어떻게?
· 인테리어 관심 있는 주부라면 신청하세요
입력 2012-02-16 14:30:22 수정 2012-02-16 14:30:2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