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어린이동화]빕스의 엉뚱한 소원

입력 2012-02-17 13:44:53 수정 2012-02-17 13:45:1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도통 내 마음대로 되지 않는 이 세상. 어느 날 세상이 다 사라지고 완전히 백지 상태가 됐다. 원하는 대로 새롭게 채울 수 있다면 어떻게 바꾸고 싶은가.

『빕스의 엉뚱한 소원』(비룡소 펴냄)은 현재를 부정하는 소년 빕스가 직접 자기만의 세상을 만들며 겪는 소동을 통해 ‘현재의 소중함’을 역설적으로 풀어냈다.

유난히 되는 일이 없는 어느 날 빕스는 “세상아, 다 사라져 버려라!”라고 외친다. 무심코 던진 말이었지만 정말 세상이 순식간에 사라지고 만다.

빕스는 새로운 세상을 만들기로 한다. 하지만 생각보다 쉽지 않다. 말 한 마디라도 잘못했다간 엉뚱한 물건이 튀어나오기 때문이다.

모든 것을 일일이 통제하는 데 지친 빕스는 잠이 들고, 눈이 뜨자 어느새 원래 세상으로 돌아와 있다. 다시 돌아온 세상이 제법 정겹고 반갑기만 하다.

누구나 가끔 우울하고 짜증나는 날이 있기 마련이다. 특히 아이들은 스스로 선택하고 통제할 수 있는 기회가 적기 때문에 더 많은 스트레스를 느끼기도 한다.

작가는 아이들이 자신의 속상한 마음을 억누르는 것이 아니라, 환상 속에서나마 마음에 안 드는 것들을 모조리 없애 버리면서 표출할 수 있도록 돕는다.

또한 자꾸 엉뚱한 물건들이 나오는 바람에 허둥대는 빕스의 모습을 익살스럽게 그려 내면서 지금 현재의 삶이 가장 소중한 것이라는 철학적인 메시지를 자연스럽게 전한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손은경 기자(sek@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헉! 너마저‥ 강남 3구서도 반값 아파트

· 서울YMCA, 노스페이스 공정위에 고발
· 운동 너무 열심히 하면 금방 늙는다
· 우리아이 똑똑하게 키우는 방법 알려주세요~
· 1년 내내 불 꺼지지 않는 시장보셨어요?
· 당신이 꿈꾸는 최고의 로맨틱 여행은 무엇인가요?

입력 2012-02-17 13:44:53 수정 2012-02-17 13:45:1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