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광주·부산에서 DMZ 당일치기! 어렵지 않아요~

입력 2012-02-18 00:41:23 수정 2012-02-18 00:42:3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경기도와 경기관광공사는 오는 25일부터 경기도 대표 철도여행상품인 ‘KTX 타고 떠나는 DMZ투어‘(이하 ’KTX-DMZ투어‘)를 운영하기 위해 본격적인 상품 판매에 들어갔다.

’KTX-DMZ투어‘는 2009년 8월, ’경기도-코레일 업무협정체결‘ 기념으로 개발된 상품으로 지난 3년간 경기관광공사, 파주시, 코레일관광개발이 협력하여 함께 운영해 오고 있으며, 작년 한해에만 총 2,653명의 지방 관광객이 이 상품을 이용해 DMZ를 다녀갔다.

원래 DMZ(비무장지대) 일대 관광은 복잡한 출입절차와 최북단 위치라는 거리상의 어려움 등으로 인해 지방에서 관광하기가 쉽지 않았으나 ‘KTX-DMZ 투어’라는 당일코스 기차 여행이 출시되면서 일반인들이 쉽게 비무장지대를 관광할 수 있게 됐다.

출시 후 매년 180% 이상 참가자수 증가율을 보이고 있는 ’KTX-DMZ투어‘는 실제로 이용객들의 참가 만족도와 이로 인한 입소문 파급효과가 상당히 큰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참가자들은 광주, 부산에서 아침 7시30분경 KTX를 타고 출발, 각 용산역, 서울역에 도착 후 연계버스를 이용해 임진각으로 이동한 뒤, 간단한 민통선(민간인출입통제선) 출입절차를 마치고 DMZ로 들어가게 된다.

‘통일촌 마을’에서 장단콩 된장찌개 백반이 점심으로 제공되며, 이어서 DMZ 안보 체험관광의 핵심 코스인 ‘제3땅굴-도라전망대-도라산역’, 특히 ‘제3땅굴’을 지하 73m 깊이까지 직접 도보로 다녀오게 된다.

또한 서부전선 최북단 관측소(OP)인 ‘도라전망대’(해발 156m)에 오르면, 개성공단, 북한선전마을 기정동을 육안이나 망원경으로 관측할 수 있으며 날씨가 맑은 날이면 송악산과 개성시내까지도 한눈에 볼 수 있다.

‘도라산역’은 경의선 남측 최북단 역으로 2002년 김대중 대통령과 부시 미대통령이 함께 철도 침목에 서명하는 행사를 갖은 곳으로도 유명하다.

6.25때 신의주로 향하던 중 폭탄을 맞아 그 자리에 멈춰서 있던 증기기관차 화통을 옮겨와 전시한 ‘장단역 증기기관차’도 참가자들에게 인기가 높다.

‘놀토’에만 운영하던 것을 주5일 수업제를 맞아 ‘매주 토요일’ 출발로 확대, 참가자 선택의 폭을 넓혔으며, 금년 중 호남선은 목포까지 출발역을 확대할 계획도 갖고 있다.

공사 황준기 사장은 “세계 유일의 DMZ를 KTX로 하루만에 다녀갈 수 있는 관광상품은 경기도에만 있다”며, “올해는 주5일 수업제로 늘어날 주말 가족여행 수요를 흡수 할 수 있도록 경기도만의 특화상품을 보다 다양하게 선보일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손은경 기자(sek@kmomnews.com)

입력 2012-02-18 00:41:23 수정 2012-02-18 00:42:3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