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명품 유모차 ‘스토케’ 26% 파격 할인!

입력 2012-02-20 11:03:32 수정 2012-02-20 13:26:1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11번가가 명품 유모차로 유명한 ‘스토케’와 손잡았다.

SK플래닛 오픈마켓 11번가는 노르웨이 프리미엄 유아용품 전문업체 ‘스토케(STOKKE)’ 유모차 풀패키지 상품을 전세계 단독으로 150대 한정 판매한다고 21일 밝혔다.

11번가가 독점 판매하는 ‘스토케 익스플로리 풀패키지(이하 특별패키지)’는 모바일 특가로 229만원에서 26% 할인된 가격인 169만원에 판매된다.

특별패키지는 유모차와 함께 필수 악세서리로 꼽히는 파라솔, 멀티니트블랭킷, 풋머프, 기저귀가방으로 구성됐다. 스토케 유모차 가격만 200만원에 육박하며, 풀패키지를 개별 구매할 경우 총 구입가는 250만원대다.

색상은 국내 백화점, 온라인몰 등에서 품귀현상을 빚고 있는 라이트그린(100대), 핑크(50대) 2종으로 준비했다. 올해부터 수입 유모차가 8%의 관세를 부담해 판매가격이 오를 것으로 예상돼 소비자의 반응이 폭발적일 것으로 예상된다.

‘특별패키지’는 내달 1일부터 4일간 코엑스에서 열리는 베이비페어 내 스토케부스에서 공개된다. 11번가는 모바일 쇼핑의 강점을 활용할 계획이다. QR코드(Quick Response code)를 이용해 현장에서 간편하게 모바일로 구매할 수 있다. 모바일에서 하나SK모바일카드, 현대카드, 삼성카드로 결제 시 최대 5% 청구할인 혜택도 받을 수 있다(월 최대 5,000원). 특별패키지를 구매한 모든 고객에게는 11번가 포인트 1만원을 적립해준다.

11번가가 독점 판매하는 특별패키지는 100% 정품으로 노르웨이 본사가 직접 구성한 제품이다. 최근 불거진 스토케 억대 사기처럼 브랜드 인기에 편승해 발생하는 가품 및 배송 위험성이 전혀 없다. 11번가는 구매한 상품이 위조품일 경우 결제금액의 110%를 보상하는 ‘위조품 110% 보상제’를 운영, 소비자에게 신뢰혜택을 부여하고 있다.

11번가 관계자는 “그동안 오픈마켓에 입점하지 않았던 명품 브랜드인 스토케가 11번가에게 단독 물량을 공급하는 것에 대한 의의가 크다”며 “이번 프로모션은 유아동 분야에서 11번가의 브랜드 파워를 각인시킬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조으뜸 기자(ced@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해외 명품 유모차 싸게 판다 속여 1억여원 ‘꿀꺽’
· 10대들 관심집중! 얼짱들의 뷰티시크릿?

· ‘1만 원 대 교복’으로 부담 줄이세요
· FBI가 감시한 세기의 인물, 스티브 잡스&마릴린 먼로
· 여드름 피부, ‘바르는 것’보다 ‘먹는 것’이 중요?

입력 2012-02-20 11:03:32 수정 2012-02-20 13:26:1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