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64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88
부주의로 임신, 男‘결혼’ vs 女는? | Kizmom 뉴스

전체뉴스

Total News

부주의로 임신, 男‘결혼’ vs 女는?

입력 2012-02-20 14:43:27 수정 2012-02-20 14:43:2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밸런타인데이나 화이트데이 등 20, 30대들이 들뜨기 쉬운 날에 교제 중인 이성과 본의 아니게 임신을 하게 될 경우 남성은 3명 중 2명 정도가 결혼을 택하나, 여성은 비슷한 숫자가 중절 수술을 택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결혼정보회사 비에나래가 연애결혼 정보업체 커플예감 필링유(www.feelingyou.net)와 공동으로 11일 ∼ 18일에 걸쳐 전국의 결혼희망 미혼남녀 536명(남녀 각 268명)을 대상으로 전자메일과 인터넷을 통해 ‘결혼을 고려하고 있지 않는 상태의 이성과 교제 중 본의 아니게 임신을 할 경우의 대처 방향’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이다.

이 질문에 대해 남성 응답자의 67.2%가 ‘결혼한다’고 답했고, 여성은 67.5%가 ‘낙태한다’고 답해 남녀 모두 압도적으로 높은 비중을 차지한 것.

그 외 남성의 27.6%는 ‘낙태한다’, 여성의 25.7%는 ‘결혼한다’고 답했다.

비에나래의 손동규 명품커플위원장은 “배우자의 선택이 결혼생활에 미치는 영향은 남녀 모두에게 매우 크나 특히 여성들이 좀 더 신중하게 접근한다”라며 “따라서 본의 아니게 임신을 하는 경우 남성은 특별한 이유가 없는 한 결혼으로 해결하나, 여성들은 상대의 각종 조건이 자신의 평소 기대 수준에 못 미칠 경우 낙태를 통해 매듭짓는 경향이 있다”고 설명했다.

‘정식적으로 결혼하지 않은 상태에서 동거나 연애 중에 임신을 할 경우 혼외 출산, 양육 등의 수용 여부’를 묻는 질문에 대해서도 남녀간에 이견이 컸다.

남성은 49.3%가 ‘있을 수 있다’고 답해 긍정적 답변이 절반에 가깝고, ‘절대 안 된다’(27.2%)와 ‘가급적 피한다’(23.5%) 등 부정적 반응이 50.7%를 차지해 찬반의견이 비슷했다. 그러나 여성은 52.6%가 ‘절대 안 된다’고 답해 과반수를 차지했고, ‘가급적 피한다’(31.7%)가 그 뒤를 이어 전체 응답자의 84.3%가 부정적 의견을 피력했고, ‘있을 수 있다’고 답한 비중은 15.7%로 소수에 그쳤다.

‘결혼과 상관없이 자녀에 대한 관심’을 묻는 질문에서는 남성의 82.9%와 여성의 52.0%가 ‘매우 높다’(남 39.2%, 여 25.1%)거나 ‘다소 높은 편’(남 43.7%, 여 26.9%)으로 답해 남녀 모두 긍정적인 답변이 절반 이상을 차지했으나 남성의 비중이 월등히 높다. 그 뒤를 ‘보통이다’(남 15.7%, 여 32.1%)가 이었고, ‘다소 낮다’(남 1.4%, 여 5.2%)거나 ‘아주 낮다’(남 0%, 여 10.7%) 등 낮은 편이 남성 1.4%, 여성 15.9%를 차지했다.

커플예감 필링유의 정수진 팀장은 “자녀 출산 및 양육, 그리고 교육 등에 대한 책임은 아무래도 남성보다 여성이 크다”라며 “따라서 맞벌이가 보편화 된 상황에서 자녀에 대한 관심은 여성이 남성보다 낮은 게 현실이다”라고 설문결과를 분석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희상 기자(yhs@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해외 명품 유모차 싸게 판다 속여 1억여원 ‘꿀꺽’
· 10대들 관심집중! 얼짱들의 뷰티시크릿?

· ‘1만 원 대 교복’으로 부담 줄이세요
· FBI가 감시한 세기의 인물, 스티브 잡스&마릴린 먼로
· 여드름 피부, ‘바르는 것’보다 ‘먹는 것’이 중요?

입력 2012-02-20 14:43:27 수정 2012-02-20 14:43:2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