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64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88
올 상반기 그룹사 채용 소폭 증가 | Kizmom 뉴스

전체뉴스

Total News

올 상반기 그룹사 채용 소폭 증가

입력 2012-02-22 13:52:43 수정 2012-02-22 13:52:4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국내 주요 그룹사들이 불투명한 시장 전망에도 불구하고 올해 공격적인 투자를 감행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올 상반기 채용규모는 지난해 대비 소폭 늘어날 전망이다.

취업포털 잡코리아(www.jobkorea.co.kr)에 따르면 올 상반기 주요 그룹사들의 채용 규모는 16,488명으로 이는 지난해 대비 1.8% 가량 늘어난 수준이다.

잡코리아는 최근 매출액 상위 30대 그룹사(*공기업 6곳 제외)를 대상으로 '2012년 상반기 채용전망' 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21개 그룹사가 올해 상반기 채용여부를 확정했으며 채용 예상규모는 지난해(16,198명)보다 1.8% 증가한 16,488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조사결과, 지난해 보다 채용규모를 줄이는 곳은 없었으며 대부분의 그룹사들이 예년과 비슷한 수준으로 대졸 신입직 채용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먼저 ▲삼성그룹은 지난해와 동일한 수준인 9천명의 대졸 신입을 올해 채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확한 상반기 채용규모는 미정으로 남겨두고 있지만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3,930명)으로 채용을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LG그룹 올해 기능직과 경력직을 모두 포함해 1만 5천명을 채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중, 대졸 신입직 채용규모는 6,000명으로 이는 지난해와 동일한 수준이다. LG그룹은 계열사별로 채용을 실시하며 현재 LG CNS가 2월 졸업예정자 및 기졸업자를 대상으로 서류접수(2월 23일 마감)를 진행 중이다.

▲현대자동차는 대졸 신입사원 채용규모를 지난해 대비 약 10% 늘려 잡았다. 현대자동차에 따르면 연간 7,500여 명의 신규인력 고용 계획을 수립한 가운데, 이 중 대졸신입사원은 3,400여명 채용한다고 밝혔다. 현대자동차의 지난해 대졸신입사원 채용규모는 3,100여명 이었다. 한편, 정확한 상반기 채용인원과 시기는 아직 미정으로 남겨두고 있다.

지난해 상반기 750여명의 대졸 신입사원을 채용한 ▲롯데그룹의 경우 올해부터 학력제한을 없앤 열린 채용을 실시할 예정이다. 이에 상반기 롯데그룹의 공개채용에는 고졸 이상의 학력을 소지한 사람부터 지원할 수 있다. 한편, 롯데그룹이 상반기 공채를 통해 채용할 총 신규인원은 3월 이후 확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2011년 상반기 300여명의 대졸 신입사원을 고용한 바 있는 ▲두산그룹 역시 2월 말쯤 정확한 채용규모를 확정한다고 밝혔고, 상반기 공채 시기는 예년보다 조금 앞당겨 3월 중순부터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동부그룹은 올 해 약 900여 명의 대졸 신입사원을 공개 채용할 예정이며 상반기 채용은 4월 중순경 시작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4월 상반기 공채를 통해 200여명의 대졸 신입사원을 채용한 ▲대우조선해양의 경우 올해는 지난해 보다 1주일 정도 공채시기를 앞당겨 예년과 비슷한 규모로 채용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계열사별 채용을 실시하는 ▲대림그룹은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인 200여명의 대졸 사원을 채용할 계획이라고 밝혔고, 이와는 별도로 정규직 전환의 기회가 제공되는 인턴사원도 추가로 채용할 예정이다.

올 해 전체 채용규모를 2,500여명으로 잡은 ▲STX 그룹의 경우 정확한 상반기 대졸 채용인원은 확정하지 않은 상태다. 단 지난해 고용인원인 670여명과 비슷한 수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해부터 상반기 공채를 인턴(500명)으로 채용해 정규직으로 전환한 ▲SK그룹은 아직 정확한 대졸신입사원 고용규모를 확정짓지 못했다. 단 올 해 사장 최대 인원을 선발한다는 계획아래 연간 총 7천여명(경력, 대졸, 고졸 등)을 채용한다고 밝혔다.

▲GS그룹은 지난해 연간 채용인원인 2,800명보다 100명 많은 2,900명을 올해 고용하겠다고 밝혔다. 그 중 상반기 대졸 신입직 고용규모는 400여명이 될 것으로 보이며, 채용은 계열사별로 진행한다.

지난해 1,200명을 고용한 바 있는 ▲CJ그룹은 올해 25%늘어난 1500명을 고용하겠다고 밝혔고, 상반기 채용시기는 3월경이다.

한편, 한진그룹과 금호아시아나의 경우 계열사별로 채용을 진행하며 아직 정확한 연간 고용인원은 취합하지 못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희상 기자(yhs@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전자레인지 우측 전자파 가장 높아···거리 두고 써야
· 임산부가 주의해야 할 임신중독증과 심한 입덧
· [식품 라이벌시대 ②햄버거] 맥도날드 vs 롯데리아
· ‘강제휴무’ 웬 말이냐, 대형마트 온라인몰에 사활

· 마릴린 먼로-비비안 리 쌍둥이처럼 닮은 평행이론 화제

입력 2012-02-22 13:52:43 수정 2012-02-22 13:52:4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