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64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88
채선당, “임산부 폭행 사실무근···손님이 도 넘었다” | Kizmom 뉴스

전체뉴스

Total News

채선당, “임산부 폭행 사실무근···손님이 도 넘었다”

입력 2012-02-22 16:00:08 수정 2012-02-23 13:54:0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최근 임산부 폭행으로 큰 논란을 빚었던 채선당이 해당 사건은 사실무근이라며 공식입장을 밝혔다.

채선당 측은 “지금까지 매장 발생 사건에 대해, 회사에서 기꺼이 모든 책임을 감수해 왔다. 하지만 이번 사건은 채선당에 치명적인 이미지 하락과 막대한 영업차질을 발생시켜, 사건의 전말을 정확하게 알리고자 공식입장을 밝힌다”고 말했다.

공식입장에서 채선당은 “그 동안 CCTV와 관련자들의 진술을 토대로 조사한 결과, 그 동안 알려진 사실과 많은 차이가 있었다”며, “천안 채선당의 종업원이 임산부의 복부를 발로 찼다는 손님의 주장은 사실무근이다. 또한 점주가 싸움을 방치했다는 주장도 사실과 다르다. 이번 사태는 손님의 종업원 비하 발언과 도를 넘은 행위가 발단이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임산부인 손님 배를 종업원이 발로 가격한 적 없다. 오히려 손님이 종업원의 머리채를 먼저 잡고 발로 종업원의 배를 찼다. 이 모든 것은 CCTV를 통해 확인했다. 또한 점주는 싸움을 적극적으로 말렸으며 넘어진 손님을 일으켜줬다”고 전했다.

채선당은 공식입장 마무리로 “사건 경위야 어찌되었던 이 같은 불미스런 사건이 발생한 것에 대해 진심으로 송구스럽게 생각하며, 그 책임을 회피하지 않겠다. 하지만 사실과 다른 일방의 주장으로 인해 완전히 매도당하고 있는 현재의 상황은 너무 마음이 아프다. 이를 계기로 고객만족을 위해 더욱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채선당 임산부 폭행 논란은 지난 17일 임신 6개월의 임산부가 채선당 천안 불당점 매장에 식사를 하러 갔다가 매장 직원과 작은 말다툼이 있었고, 급기야 물리적 충돌이 일어난 사건이다. 이를 임산부 A씨가 ‘임산부라고 알렸는데도 종업원이 배를 걷어차는 등 만행을 저질렀다’고 인터넷 사이트 등에 글을 올리면서 논란이 확산됐다.

<채선당 공식입장 전문>

저희 채선당은 ‘고객은 왕이다’, ‘고객의 말씀은 항상 옳다’는 철학으로 매장에서 발생하는 어떠한 불미스런 사건에 대해서도 모든 책임을 회사에서 기꺼이 감수해 왔습니다. 하지만 이번 건의 경우에는 채선당 전체의 치명적인 이미지 하락과 함께 막대한 영업차질이 발생한 중대한 사건이며, 동시에 전체 가맹점 식구의 명예가 걸려있는 사안이므로 본 건의 전말을 정확하게 알리고 오해를 풀어야겠다는 생각에서 회사의 공식입장을 밝힙니다.

본 건은 현재 경찰수사가 진행 중입니다. 객관적이고 정확한 전말은 경찰조사에서 명확하게 밝혀질 것입니다. 그 동안 CCTV와 관련자들의 진술을 토대로 조사한 바에 따르면, 이번 건은 그 동안 알려진 사실과는 많은 차이가 있었습니다.

천안 채선당의 종업원이 임산부의 복부를 발로 찼다는 손님의 주장은 사실무근입니다. 또한 점주가 싸움을 방치했다는 주장도 사실과 다릅니다.

천안 채선당에서 손님(33세)과 종업원(46세) 사이에 물리적인 시비가 있었던 것은 사실입니다. 하지만 물리적 시비가 있기 이전까지의 과정은 다음과 같습니다.

이번 사태는 손님이 종업원을 비하하는 발언과 도를 넘은 행위가 발단이 되었습니다.

손님이 종업원에게 고기를 추가로 주문하기 위해서 종업원을 불렀는데, 종업원이 듣지 못했습니다. 손님은 신경질적인 큰소리로 ‘아줌마’라고 불렀고, 종업원은 다음부터는 육수도 추가하고 영양죽도 들어가야 하니 식탁에 있는 벨을 눌러달라고 말했습니다. 그러자 손님은 “그럼 내가 힘들게 앉았다가 다시 일어나서 벨을 계속 눌러야겠어? 서비스가 엉망이네” 라면서 수저와 먹던 음식을 탁 내리치며 “재수 없는 x, 미친 x” 등의 욕설을 했습니다. 10살은 어려 보이는 손님에게 욕설을 들은 종업원은 “너 몇 살이야? 내가 여기서 일한다고 무시 하는 거야” 라고 했고, 손님은 “너 이런 곳에서 일한다고 자격지심 있냐?”고 하면서 거친 말싸움이 벌어졌습니다. 주위에서 말려서 일단락 됐지만 손님은 계속 험한 말을 했습니다.

손님이 음식을 다 먹은 뒤, “이런 싸가지 없는 식당이 있냐”며, 종업원에게 “음식값은 너(종업원)가 내라”고 하면서 계산도 하지 않고 나갔고, 식당에서는 손님과 큰 시비가 있은 다음이어서 차마 음식값을 받을 생각도 하지 못했는데, 손님이 문을 나가면서 또다시 입에 담지 못할 욕설을 계속하자 종업원이 끝내 참지 못하고 밖으로 따라나가서 손님 등을 밀면서 물리적인 충돌이 벌어졌던 것입니다.

서로 싸우는 상황에 대해서 CCTV를 확인하였습니다. 임산부인 손님의 배를 종업원이 발로 가격한 적이 없습니다. 손님은 “임산부라 밝혔음에도 여러 차례 복부를 발로 찼다”고 주장했지만 이는 사실과 전혀 다릅니다. 오히려 믿기지는 않지만 손님이 종업원의 머리채를 먼저 잡고 발로 종업원의 배를 찼습니다. 모든 것은 CCTV를 통해 확인을 하였습니다.

종업원은 사건 당일 손님이 가장 많은 점심시간대여서 이미 테이블에 앉아 있는 손님을 보았고 나갈 때는 겨울 외투를 입고 있었기 때문에 이렇게 욕설을 퍼붓는 여자가 임산부일 거라는 점은 상상도 못했습니다.

그리고 손님은 “업소주인이 보고도 모른 척 했다”고 주장했지만, 이 역시 CCTV 확인 결과, 사실과 다릅니다. 점주는 싸움을 적극적으로 말렸고, 제풀에 넘어진 손님을 일으켜 주기도 했습니다.

채선당을 사랑해 주신 많은 고객들께 진심으로 송구스럽게 생각합니다.

사건 경위야 어찌되었던 고객서비스를 최우선으로 생각해야 하는 저희 채선당에서 이 같은 불미스런 사건이 발생한 것에 대해서는 진심으로 송구스럽게 생각합니다. 고객의 작은 불만도 귀 기울여야 하는 서비스 기업으로서 그 책임을 회피하지 않겠습니다.

하지만 사실과 다른 일방의 주장으로 인해 완전히 매도 당하고 있는 현재의 상황은 채선당과 채선당 전체 가맹점 식구들로서는 너무나 마음이 아픕니다. 아픈 만큼 거듭나겠습니다. 이를 계기로 고객만족을 위해 더욱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임수연 기자 (ysy@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전자레인지 우측 전자파 가장 높아···거리 두고 써야
· 임산부가 주의해야 할 임신중독증과 심한 입덧
· [식품 라이벌시대 ②햄버거] 맥도날드 vs 롯데리아
· ‘강제휴무’ 웬 말이냐, 대형마트 온라인몰에 사활

· 마릴린 먼로-비비안 리 쌍둥이처럼 닮은 평행이론 화제

입력 2012-02-22 16:00:08 수정 2012-02-23 13:54:0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