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아프리카 케냐 나이로비에 직항 항공편이 뜬다!

입력 2012-02-24 09:35:28 수정 2012-02-24 09:36:0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대한항공은 오는 6월 21일부터 아프리카의 동쪽 관문이자 아프리카 중남부 지역 관광의 중심지인 케냐 나이로비에 동북아시아 최초로 직항 항공편을 투입한다.

A330-200 기종(총 226석)을 인천-나이로비 노선에 투입해 주 3회(화, 목, 토) 운항한다. 인천공항에서 오후 10시 15분에 출발, 다음날 오전 5시 30분에 나이로비 공항에 도착한다. 복편은 오전 10시30분 나이로비 공항을 출발해 다음날 오전 4시 50분 인천공항에 도착한다.

지금까지 인천에서 케냐 나이로비를 여행할 경우 대부분 중동을 경유할 수밖에 없어서 비행 시간만 약 18시간-25시간 소요됐다. 그러나 이번 인천-나이로비 직항 운항으로 편도 비행시간이 13시간 15분(하계 스케줄 기준)으로 대폭 단축되어 비즈니스 승객이나 관광객들의 편의성이 대폭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대한항공은 이번 직항편 취항이 한국과 아프리카 간 교류 확대에 기여하고 아프리카를 멀지 않은 이웃으로 자리매김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케냐는 유수의 국제기구가 모여 있는 동부 아프리카의 국제적 중심지이자, 아프리카 중남부 지역의 관광 보고다. 특히 120여 개국 대사관, 국제연합(UN) 등 국제기구, 각종 NGO 본부 등이 위치하고 있다. 수도인 나이로비에는 국제연합(UN) 4대 사무소 중 하나와 UN환경개발기구(UNEP) 및 UN인간거주회의(UN-Habitat) 본부가 자리 잡고 있는 국제적 도시다.

뿐만 아니라 케냐와 탄자니아를 이어주는 초원 지대에는 세렝게티(Serengeti) 야생동물공원을 비롯해 암보셀리, 마사이마라 국립공원 등 야생동물 체험구역이 넓게 자리 잡고 있다.

아프리카 대륙 중남부 잠비아와 짐바브웨가 맞닿는 쪽으로는 아프리카에서 4번째로 긴 강인 잠베지 강에서부터 유네스코 세계 자연유산인 빅토리아 호수까지 웅장한 자연의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는 곳이다.

또한 케냐의 동쪽 인도양에 자리잡고 있고 최근 각광받고 있는 휴양지인 모리셔스와 세이셸에서는 최고급 리조트 시설에서 원시의 아름다움을 느끼고 체험할 수 있다.

현재 아프리카 대륙은 전 세계 면적의 20%를 차지하고 있는 곳으로 54개 국가와 10억 명 이상의 인구가 거주하고 있으며, 석유 등 천연 자원 수출 증가와 외국계 투자 확대 등으로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블루오션 지역이다.

특히 최근 각 기업체들의 진출이 이어지면서 항공 수요에 대한 성장이 기대되고 있으며, 이에 대한항공은 동부 아프리카의 관문인 케냐를 신성장 동력개발의 발판으로 삼아 기회의 땅인 아프리카 시장에 본격 진출할 계획이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손은경 기자(sek@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막돼먹은 영애씨, 배우 이영애에 도전

· 아기 울면 답 없다? ‘초보맘 위한 ○○ 있다’
· [키즈맘 칼럼]월경 증후군, 방치하지 마세요!
· 일 안하고 주식매매..직장인 근무중 60%
· 우리 아기 치아, 예쁘고 고르게 만들려면?

입력 2012-02-24 09:35:28 수정 2012-02-24 09:36:0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