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공항 옆에 동물원이 생긴다?’

입력 2012-02-27 10:44:53 수정 2012-02-27 11:15:3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대한민국 최대 친환경 몰링파크인 ‘롯데몰 김포공항’이 봄을 맞아 독특한 VMD(Visual Merchandising) 전략을 내놓았다.

오는 2월 29일부터 5월 31일까지 ‘동물원에 가자(Go to the Zoo)’라는 주제아래 쇼핑몰 곳곳에 동물인형을 설치해 ‘거대 동물원’으로 변신을 꾀하는 것.

실제동물과 동일한 크기의 캥거루, 기린, 팬더, 표범, 타조, 양 등 6종의 동물인형 총 67개를 배치해 동화 속 판타지 같은 실내 동물원을 연출할 계획이다.

이번 ‘동물원에 가자’ 프로젝트는 개장 이후 첫번째 봄을 맞은 ‘롯데몰 김포공항’이 친환경 몰링파크로서의 진면목을 보여주고 봄의 설렘과 기대감을 전달하기 위해 준비했다.

‘롯데몰 김포공항’을 찾은 모든 고객들이 몰링과 자연을 함께 즐기게 하는 한편, 어른들에게는 어린 시절 동물원의 추억을 되살리는 기회를, 아이들에게는 실내 동물원의 즐거움을 만끽하는 공간을 제공하기 위해 기획했다.

특히 쇼핑몰 전체를 하나의 전시공간으로 활용하는 것이 가장 눈에 띄는 특징이다. 쇼핑몰 MF층에는 캥거루와 기린, 표범, 팬더 등의 인형 45개를, GF층에는 얼룩말 인형 22개를 전시한다.

이중가장큰기린인형은높이가 3.7미터에 달해 실제 기린의 크기와 큰 차이가 없으며, 모든 인형이 생김새, 촉감까지 실제와 비슷하도록 디테일에 주의를 기울였다. 여기에 살아있는 식물을 활용한 벽면녹화와 거목등의 기존 실내인테리어가 어우러지고, 동물이미지 장식이 더해져 쇼핑몰 전체가 하나의 커다란 동물원으로 변신한 듯한 착각이 들게 한다.

인형 제작은 세계 최고규모의 동물인형 회사인 ‘한사토이(HANSA TOY)’가 맡았고, 전시된 인형은 모두 제품안전 국제인증기관인 ‘인터텍(Intertek)’의 글로벌 인증과 국내 한국생활환경 시험연구원의 KC인증을 받은 원단을 사용해 인체에 무해하고 안전하다.

쇼핑몰에서 이어지는 야외 썬큰광장에는 2∼3미터 높이의 초대형 기린과 코끼리 토피어리 각 한 쌍과 함께 자유롭게 사진을 찍을 수 있는 포토존을 마련한다. 또 ‘롯데몰 김포공항’ 주변을 둘러싼 야외 테마파크에는 전통정원, 레이크파크, 스카이힐 등 다양한 자연 테마공간이 조성되어 있어 올 봄 나들이 명소가 될 것으로 보인다.

롯데자산개발㈜ 조인환 디자인팀장은 “롯데몰 김포공항은 이번 ‘동물원에 가자’ 외에도 ‘미디어파사드 엘리스 프로젝트’ 등의 다양한 문화 프로그램으로 고객들에게 색다른 경험을 제공하고 있다”며 “친환경 몰링파크로서의 장점을 최대한 만끽할 수 있는 올 봄에는 여가와 휴식을 함께 즐기려는 봄나들이 고객이 급증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희상 기자(yhs@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달아난 입맛, 향긋한 ‘봄나물’로 잡아라
· 첫 등교 걱정? 괜찮아, 이 책 읽어봐!
· 빅뱅 탑, 화보 통해 거부 할 수 없는 섹시함 발산
· 이경규 라면2, 꼬꼬면 아닌 ‘남자라면’
· 미혼여성 22.2%, ‘결혼 전 동거 사랑하면 가능해요!’
입력 2012-02-27 10:44:53 수정 2012-02-27 11:15:3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