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64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88
뭐니 뭐니해도 장사는 명동서 해야 | Kizmom 뉴스

전체뉴스

Total News

뭐니 뭐니해도 장사는 명동서 해야

입력 2012-02-29 17:42:42 수정 2012-02-29 17:42:5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명동상권의 임대료 폭등 현상이 좀처럼 사그러들지 않고 있다.

특히 지하철 4호선 명동역 6번출구(밀리오레)에서 북쪽으로 이어지는 소위 ‘메인통’(2번가)일대가 임대료 상승의 진원지로 알려지고 있는데, 매년 발표되는 표준지 공시지가에서 가장 비싼 땅으로 알려져 있는 ‘네이쳐리퍼블릭’ 부지도 이곳에 위치해 있고 유니클로, 자라, 나이키 등 굴지의 브랜드매장이 바로 이곳에 밀집해 있다.

최근 명동 2번가 일대 시세조사를 해본 결과, 1층과 2층을 내부계단으로 연결해 하나의 점포로 사용하는 132제곱미터(40평) 매장의 경우 보증금 7억~20억, 임대료는 7,000만원~1억5천만원까지 형성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고 이보다 면적이 크거나 한 개 층을 더 사용하는 점포의 경우 1억5천만원~2억의 임대료를 내고 있는 점포들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것은 명동 메인거리의 임대료 수준이 평균 5천만원대를 넘어선 것은 2005년 이후 부터지만 지나치게 비싼 임대료수준이라는 우려와 달리 최근까지도 꾸준히 상승해 왔고 최근에는 웬만한 매장의 임대료가 억대를 넘어가고 있음을 의미하는 것으로 업계에서는 판단하고 있다.

매출에 의한 수익 발생보다는 브랜드 홍보 차원에서 본사 직영매장 형태로 출점하는 상권으로 알려져 있음에도 명동2번가에는 개인점주가 운영하는 점포들이 있다. 이것은 개인점주가 최소 수천만원에 달하는 월세를 내고도 운영이 가능할 만큼 매상이 받쳐주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다.

명동 상권이 매출과 브랜드 홍보를 둘 다 노릴 수 있는 상권으로 성장하면서 이처럼 건물주들이 요구하는 임대료 수준은 매년 큰 폭으로 오르고 있다. 1년 혹은 2년의 계약기간의 끝나자마자 임차인을 내보내고 대기 중인 입점테넌트와 계약하면서 사실상 매년 임대료를 크게 올리고 있는 것이다.

흔히 상가는 임대료 수준이 땅값을 따라잡지 못한다는 통념이 있다. 그런데 명동만큼은 창업시장의 불황을 무색하게 할 만큼 땅값이 올라가는 수준에 따라 임대료도 끊임없이 상승곡선을 그리고 있다. 그런데도 공실은 없다. 주변 부동산 업소들과 해당 임차관계자들에 의하면 명동에서 2억대 임대료 매장이 등장하는 것은 이제 시간문제다.

도움말 :에프알 인베스트먼트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희상 기자(yhs@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나트륨 가장 많은 외식메뉴 ‘짬뽕’···하루 섭취량 2배
· [식품 라이벌시대 ③캔햄] CJ제일제당 ‘스팸’ vs 동원F&B ‘리챔’
· 진정한 동안 미인은 목주름 관리부터!

· 감정가 228억, 역대 최고가 단독주택 경매
· 정말 그 때 그 떡볶이 코트 맞아? 더블 코트의 화려한 귀환

입력 2012-02-29 17:42:42 수정 2012-02-29 17:42:52

#키즈맘 , #건강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