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64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88
비정규직 10명 중 9명 “차별 받았다” | Kizmom 뉴스

전체뉴스

Total News

비정규직 10명 중 9명 “차별 받았다”

입력 2012-03-02 10:07:07 수정 2012-03-02 10:07:0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비정규직 노동자 대다수가 고용형태에 따른 차별을 경험한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잡코리아(www.jobkorea.co.kr)가 최근 국내외 기업에 재직 중인 남녀 직장인 412명을 대상으로 ‘비정규직 차별 유무’에 관해 조사를 실시한 결과 밝혀진 사실이다.

설문에 참가한 남녀 직장인 중, 고용 형태가 비정규직(파견직, 임시직 등)인 직장인(116명)에게 고용형태에 따른 차별을 경험했는지 질문했다.

그 결과, 90.5%에 해당하는 105명의 비정규직 노동자가 ‘차별을 경험했다’고 답했다.

비정규직 직장인이 경험한 차별(*복수응답)로는 ‘임금 및 급여 부분에서의 차별’이 응답률 79.0%로 가장 높았고, 근소한 차이로 ‘상여금 및 보너스 등에서의 차별’이 응답률 71.4%로 뒤를 이었다.

이 외에도 ▲교육기회 제공 및 건강검진 등 복리후생 제도에서의 차별(50.5%) ▲소외감, 직장상사의 무시 발언 등 눈에 보이지 않는 차별(43.8%) 등을 경험했다고 답했다.

한편, 비정규직 신분 때문에 느끼는 불안감의 종류(*복수응답)로는 ▲회사에서 언제 잘릴지 모른다는 고용불안감이 응답률 56.2%로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 ▲정규직과의 차별대우로 인한 심리적 위축 및 자신감 결여(50.5%) ▲회사 소속감 결여에 따른 소외감(38.1%) ▲업무 전문성을 기를 수 없다는 불안감(18.1%) ▲연애 및 결혼에 있어서 마이너스로 작용할 것 같은 불안감(5.7%)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그렇다면 설문에 참가한 직장인들은 정규직과 비정규직 간 임금차별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고 있을까?

질문 결과, ‘고용형태에 따른 차별은 불공평하다’는 의견이 41.3%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담당하는 업무의 내용과 난이도가 다르다면 임금차별은 당연하다고 생각한다(35.2%) ▲기업경영 여건 상 어쩔 수 없다고 생각한다(17.5%) 순이었다.

이 외의 기타 답변으로는 ‘기본급에서의 차별은 이해하지만, 그 외 성과급 및 상여금 지급에서는 동일한 대우를 해줘야 한다’, ‘고용형태를 떠나 업무 숙련도에 따라 임금이 차등돼야 한다’, ‘비정규직의 고용안정성이 보장되지 않음으로 더 많은 임금을 줘야한다’는 기타 의견이 있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희상 기자(yhs@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자영업자 10명 중 7명, “돈 빌려 창업”

· 고객의 시간은 금(金)! 온라인몰 ‘간편·당일’ 서비스 강화
· 옷 수명 늘리는 겨울의류 관리법
· ‘놀토’로 길어진 주말, 독서로 진로와 적성 찾아보자!
· 스마트 제품 전국시대, ‘아이디어로 승부하라’

입력 2012-03-02 10:07:07 수정 2012-03-02 10:07:0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