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64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88
올해산차 2년뒤 중고차 가격은.. | Kizmom 뉴스

전체뉴스

Total News

올해산차 2년뒤 중고차 가격은..

입력 2012-03-02 11:00:08 수정 2012-03-02 11:00:0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자동차를 구입할 때 가장 중요한 기준은 무엇일까. 자동차 교체주기가 2-3년까지 짧아지고 있는 요즘, 신차가격과 연비만큼 경제적으로 놓치지 말아야 할 한가지가 더 있으니 바로 중고차 잔존가치. 제조업체나 브랜드이미지, 차종 등에 따라 달라지는 되팔때의가격이다.

차량의 크기가 같더라도 잔존가치는 천지차이다. 먼저 ‘아반떼MD’(M16 GDi 프리미어)와 ‘라세티’ 프리미어’(1.8 고급형)의 경우, 신차가격은 각각 1810만원, 1,854만원으로 44만원 차이였지만 2년이 지난 지금 2010년식 중고차가격은 아반떼가 1,640만원, 라세티 프리미어가 1,350만원으로 290만원으로 벌어져 있는 상태다.

중형 ‘K5(2.0 프레스티지)’의 신차가격은 동급인 ‘토스카’(L6 2.0 Exclusive)와 290만원 차이, 하지만 2년 뒤 중고차로 팔고자 할 때는 그 차이가 750만원까지 벌어졌다. K5는 신차가격의 87%수준인 약 2,300만원에 거래되는 반면, 토스카는 신차가의 66%에 해당하는 1,500만원선으로 가격이 책정되기 때문이다.

대형 신차가격은 에쿠스신형(VS380 럭셔리) 6,622만원, 체어맨H(500s 최고급형) 3,914만원, ‘더럭셔리 그랜저’(Q270 럭셔리) 3,182만원 순이다. 하지만 잔존가치를 따지면 에쿠스신형, 더럭셔리 그랜저, 체어맨H 순으로 바뀐다. 체어맨H의 중고차 잔존가치는 약 1,500만원에 해당하는 39%가 하락, 그랜저보다 12%, 에쿠스보다 18% 낮은 61%를 보유하고 있다.

SUV는 동일 차종내에서 최고와 최저 잔존가치의 차이가 24%로 가장 컸다. 신차가격 2,440만원의 ‘스포티지R’(2WD TLX 최고급형)의 현재 중고차시세는 2,250만원으로 신차가격대비 단 8%의 감가율을 보인 반면, 신차가 2,492만원이었던 ‘윈스톰’(7인승 2WD LT 최고급형)의 중고차 가격은 1,700만원으로 그 잔존가치가 32%나 하락했다.

결과적으로 준중형급과 대형급에서는 현대차, 중형과 SUV에서는 기아차가 강세를 보이고 있다. 이처럼 브랜드도 영향을 미치지만 후속 신형이 출시된 경우 하락세는 더욱 가파르다. 앞서 언급한 토스카와 윈스톰도 풀체인지 후속인 ‘말리부’와 ‘캡티바’가 출시된 경우. 따라서 구입할 신차의 풀체인지 모델 출시 시기를 체크하는 것이 좋다.

심경민 카즈 판매담당은 “반대로 중고차 구입시에는 신형이 출시되어 몸값이 많이 떨어진 구형차량을 저렴하게 구입하는 것도 나쁘지 않다. 중고차시세가 빠르게 떨어지는 차를 중고차로 구입하는 경우에는 동급의 시세보다 낮은 가격으로 양질의 매물을 찾을 수 있어 장점이 되기도 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모든 비교차량 2010년식, 주행거리 4만km미만, 무사고 차량 기준)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희상기자(yhs@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자영업자 10명 중 7명, “돈 빌려 창업”

· 고객의 시간은 금(金)! 온라인몰 ‘간편·당일’ 서비스 강화
· 옷 수명 늘리는 겨울의류 관리법
· ‘놀토’로 길어진 주말, 독서로 진로와 적성 찾아보자!
· 스마트 제품 전국시대, ‘아이디어로 승부하라’

입력 2012-03-02 11:00:08 수정 2012-03-02 11:00:0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