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삼성전자 5대 생활가전, 스마트폰으로 관리

입력 2012-03-02 17:29:04 수정 2012-03-02 17:30: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삼성전자는 2일 냉장고·에어컨·세탁기·오븐·청소로봇 등 5대 생활가전 제품을 스마트폰으로 조작하는 어플리케이션 라인업을 갖추고 스마트 가전시대를 선도한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지펠 탑클래스 스마트 냉장고에 이마트몰에서 상품 주문이 가능한 기능을 탑재한바 있다.

삼성전자의 5대 가전제품과 스마트폰은 와이파이(Wi-Fi)를 기반으로 연결돼 앱을 통해 기능을 작동시키거나 상태를 알려준다.

‘스마트 냉장고 앱’은 기본적으로 냉장고의 온도를 확인할 수 있고 냉장실과 냉동실에 저장된 제품의 종류에 따른 유효기간을 알려 주는 푸드 매니저 기능이 있다.

‘세탁기 스마트케어 앱’은 시간표시 부분을 스마트폰에 인식해 빠른 고장진단이 가능하도록 해 준다.

‘스마트 에어컨 Q앱’은 에어컨에 대한 전반적인 상태에 대해 알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집 밖에서도 전원과 온도, 운전 모드를 제어할 수 있다.

아울러 날씨정보를 분석해 냉방·청정·제습 운전을 추천해 스마트한 사용을 돕는다.

에스원과 공동 개발한 영상 청소로봇 ‘탱고VIEW 앱’은 원격으로 제품을 조작하고 내장된 카메라로 집안의 내부를 실시간 확인 가능하다.

‘지펠 세라믹 오븐 앱’은 160가지 다양한 레시피를 제공하며 골라서 오븐에 전송하면 시간과 온도가 자동으로 세팅된다.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최구연 상무는 "스마트 가전은 앞으로도 계속 진화할 것"이라며 "향후 삼성 가전제품의 통합 어플리케이션을 준비해 더욱 편리하고 즐거운 삶을 제공할 것"이라 말했다.

삼성전자 스마트가전 앱은 안드로이드 기반 스마트폰에서 사용 가능하며 에어컨과 청소로봇 앱은 iOS도 지원한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지희 기자(yjh@kmomnews.com)

입력 2012-03-02 17:29:04 수정 2012-03-02 17:30: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