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쉐보레 도입 1년, GM중고차 몸값은?

입력 2012-03-06 09:50:02 수정 2012-03-06 09:51: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거리에 GM대우 영업점이 사라지고 ‘쉐보레’가 등장한 지 1년.

생소하기만 했던 엠블럼의 쉐보레는 지난 1년 동안 ‘스파크’, ‘캡티바’, ‘아베오’, ‘말리부’ 등 끊임없는 신모델 출시와 함께 신차시장에서의 존재감을 확보했다. 그렇다면 브랜드 선호도에 따라 상대적으로 낮은 몸값을 책정 받으며 아쉬움을 샀던 GM대우 중고차와 달리 쉐보레는 중고차가치에 어떤 변화를 가져 왔을까.

지난해 한국 GM의 내수판매량은 140,705대. 그 중 ‘마티즈 크리에이티브’와 똑닮은 스파크는 익숙함과 안전성을 겸비한 경차로, 63,763대 판매하며 승용차 판매 전체 6위를 차지했다.쉐보레 판매고의 1등공신 이기도 하다.

‘젠트라’ 후속으로 출시된 소형차 아베오는 도전적 디자인과 볼륨감이 넘치는 바디라인을 선보였고 ‘윈스톰’의 자리를 이은 캡티바 역시 이국적이고 강렬한 디자인을 강조, 배기량을 높여 파워풀한 매력으로 뽐냈다. 하지만 동일 차종 내 1위 모델을 따라잡을 만큼 파괴력을 보여주지는 못한 상황.

1년이 지난 현재, 2011년 3월 이후 구입한 쉐보레 스파크(1.0 가솔린 LT)의 중고차가격은 1,030만원으로 신차가격 1,224만원 대비 약84%의 잔존가치를 보유하고 있다. 아베오(1.6 LT 최고급형)가 신차가 1,541만원 대비 중고차가격 1,350만원으로 87%, 캡티바(2WD 2.2 7인승 LT)의 경우 중고차가격 2,550만원에 거래되어 잔존가치는 신차가격 2,941만원대비 86% 수준이다.

이는 1년이 경과된 차량의 평균적인 감가율로, 경쟁 모델의 신차가 출시된 스파크를 제외하고 아베오와 캡티바의 몸값은 과거 젠트라와 윈스톰과 비교하면 2~3% 가량 상승한 모습이다. 쉐보레 변경 이전인 2011년, 당시 1년 차였던 동일조건의 중고차 가격을 살펴보면 젠트라X(1.2 SX)는 920만원으로 신차가 1,075만원 대비 85%, 윈스톰(LT 디럭스)도 2,200만원에 거래되면서 신차 2,639만원 대비 83%수준에 거래되었다.

카즈 김하나 마케팅담당은 “쉐보레 중고차는 이전에 비해 파격적인 상승은 아니지만 동급 최저를 피치 못했던 예전과 달리 평균수준의 감가를 보이고 있다. 특히 지난해 말 출시된 ‘말리부’(2.0 LT)는 현재 신차가 2,516만원 대비 중고차가격 2,470만원으로 잔존가치 98%을 유지하고 있어 동급 ‘K5’의 신차급 중고차와 비슷한 수준에 거래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한국GM은 2월 기준, 전년동기대비 내수판매는 34.7%, 수출은 11.5% 증가했으며 이 달에는 미국 스포츠카의 대명사인 쉐보레 ‘콜벳’을 출시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희상기자(yhs@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라이벌 시대 슈즈 멀티숍] ‘ABC마트 코리아’ VS ‘레스모아’

· 어린이의 신발 대물림? 걸음걸이에 안 좋은 영향
· 청첩장 품은 신혼부부는 주방혼수가 ‘반값’
· 나만의 육아법 공유하자, 재능TV ‘맘대로 육아법’ 이벤트
· 치솟는 물가 ‘화장품 다이어트’∙∙∙ 멀티 아이템으로!

입력 2012-03-06 09:50:02 수정 2012-03-06 09:51: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