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베트남 SCJ에서도 한국화장품 인기 “대박”

입력 2012-03-08 09:41:58 수정 2012-03-08 09:42:1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CJ오쇼핑의 베트남 플랫폼인 SCJ에서는 한국 상품 매출 비중이 약 15%를 차지한다. 그만큼 베트남 시장에서 한국 상품의 인기가 높기 때문이다.

SCJ의 홈쇼핑 방송에서는 업체 한국인 관계자가 방송에 직접 출연해 한국어로 상품을 설명하면, 현지 쇼호스트가 대본에 나와 있는 내용을 바탕으로 베트남어로 통역하는 방식으로 방송을 진행한다. ‘메이드 인 코리아(Made in Korea)’ 상품이라는 것을 베트남 고객들에게 확실히 보여주기 위해서다.

홈쇼핑 방송에서는 상품 홍보 영상 자료가 많이 나가는데, 한국 상품을 방송할 때는 한국의 매장 스케치 영상이 자주 비춰진다. 한국의 백화점 매장이나 로드샵에서 실제 판매하는 제품이라는 것을 강조하기 위해서다.

또한, 상품 포장 박스에도 브랜드명을 한국어로 표기 하고 있다. 식재료 분쇄기인 ‘도깨비 방망이’와 실내 운동기기인 ‘은성 스텝퍼’ 등의 한국 중소기업 상품들은 포장 박스에 한글로 브랜드 이름을 기입해 판매하고 있다. 이것도 역시 메이드 인 코리아를 부각시키기 위한 전략이다.

지난해 12월에는 주문 고객 1명을 추첨해 한국의 서울을 보내주는 여행 상품권 이벤트를 진행하기도 했다. 베트남 고객들의 반응은 매우 뜨거웠는데, 12월 매출이 전월 대비 30% 정도 상승하는 결과를 보여줬다.

특히, 베트남 내에서 한국 화장품의 인기는 매우 높다. 한국 드라마나 K-POP 등 한류의 영향으로 인해 한국 연예인을 닮고 싶어하는 욕구가 커지면서 한국 화장품에 대한 관심도 함께 높아지고 있다.

최근 베트남 SCJ에서는 한국의 화장품 방송을 진행했다. ‘한스킨의 BB크림’과 ‘커버센스의 마스크시트’를 방송, 베트남 시장에서의 놀라운 인기를 증명해 보였다. 한스킨과 커버센스 두 브랜드 모두 2월 7일 론칭 이후, 2월 한 달 동안만 약 500개가 판매됐다. 베트남 SCJ에서 최고 히트상품인 ‘해피콜 후라이팬’이 월 2,000개 정도 판매되는 상황에서, 이번 화장품 판매는 성공적인 결과로 평가되고 있다.

이러한 한국 화장품의 인기는 K-POP을 중심으로 한 한류 영향도 있지만, 합리적인 가격과 우수한 품질 때문에 베트남 고객들에게 높은 신뢰를 얻고 있다는 평이 많다. 한국 화장품의 인기가 높아지면서 가짜 한국산 화장품이 등장해 정부와 경찰이 단속에 나설 정도라는 소식은 한국산에 대한 고객들의 신뢰를 잘 증명해 보여주고 있다.

CJ오쇼핑 글로벌사업담당 김영근 상무는 “베트남인들 사이에 한국 문화에 대한 관심이 점점 높아지고 있기 때문에, 한국 상품에 대한 관심과 인기도 앞으로 계속 커질 것으로 전망한다”며, “SCJ에서 국내 중소기업 상품 판매 방송은 베트남 고객들에게 한국의 상품을 합리적인 가격에 구매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중소기업에는 해외 판로 확대에 도움을 주며, CJ오쇼핑은 중소기업과 상생할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어 1석 3조의 효과를 얻는다”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희상기자(yhs@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임신·출산 진료비 지원 50만원으로 늘려
· 하나HSBC생명, 신혼부부 재테크 수칙 5가지 소개
· 매일 게임만 하는 아이, 이렇게 도와주세요
· ‘완판녀 여왕’ 김남주 비비드 아이템으로 패셔니스타 면모 과시!
· 감귤의 변신은 무죄? 깜짝 놀랄만한 ‘감귤피 속살 아트 공모전’
· 초등생 67%, 학교부적응은 ‘개인의 문제’

· 시럽약 먹일 때 밥숟가락 사용하지 마세요

입력 2012-03-08 09:41:58 수정 2012-03-08 09:42:1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