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알뜰한 외식 원한다면 ‘시간’ 노려라

입력 2012-03-09 11:23:17 수정 2012-03-09 13:23:3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따스한 봄이 오고 있건만, 고공 행진하는 생활물가와 늘어가는 가계부채 등으로 소비심리가 꽁꽁 얼어붙었다.

이에 외식업계에서는 얼어붙은 소비심리를 녹이고, 고객유치 및 매출증대를 위해 타임 마케팅을 적극 펼치고 있다.

외식문화기업 강강술래 여의도점에서는 평일 오후 1시부터 4시30분 사이 한우광양불고기정식이나 술래양념구이 정식을 2인분 시키면 1인분을 추가로 증정하는 2+1행사를 벌인다. 또한 상계신림·시흥점은 1년 내내 오후 9시 이후에는 왕양념갈비와 술래양념구이 메뉴를, 역삼점은 주말과 공휴일에 왕양념갈비 메뉴 2+1행사를 진행한다.

롯데리아는 3월 말까지 오후 2시~6시 ‘브레이크 타임’에 매장을 찾는 고객들에게 양념감자와 아이스티를 1,000원에 제공한다. 양념감자는 포테이토에 어니언, 치즈, 칠리 맛 시즈닝 중 1개를 선택해 전용봉투에 넣고 흔들어 섞어 먹는 디저트로 입맛에 따라 즐길 수 있으며 달콤한 복숭아 맛의 아이스티도 봄철 갈증 해소에 제격이다.

참나무 장작 바비큐 전문점 옛골토성 청계산점에서는 3월 30일까지 주중 런치타임(오전 11시 30분~오후 3시까지)에 바비큐류를 주문하면 해물 샤브샤브국수를 제공하는 고객감사 해피런치 이벤트를 펼친다.

이밖에 쉐라톤 서울 디큐브시티 호텔의 시그니처 레스토랑 ‘피스트’는 이달 말까지 매주 월~수요일에 여성 그룹 고객에게 점심 뷔페를 25% 할인해주며, 그랜드 앰버서더 서울 호텔의 라이브 뷔페 ‘더 킹스’는 월요일과 화요일 점심에 여성고객에게 30% 할인 혜택을 준다.

강강술래 김상국 사장은 “3월초 입학시즌 이후 5월까지는 외식업계의 비수기인 만큼 방문고객 및 매출 증진을 위해 특정 요일 및 시간대 할인행사를 진행하는 타임마케팅은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임수연 기자 (ysy@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뷰티업계 한정판의 유혹, “지금 안 사면 후회한다!”
· “보험계약 내용 설명 미흡” 소비자불만 가장 많아
· 홈베이킹, 단돈 3천원으로 배울 수 있다고?
· 아이가 귀를 잡아당기는 행동을 한다면?

· 중저가 브랜드숍 시장, 불붙은 ‘할인 경쟁’
· 직장인 10명 중 4명, 술자리에서 쓰는 비용은 '투자'

입력 2012-03-09 11:23:17 수정 2012-03-09 13:23:3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