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영화 ‘휴고’ 속 로봇인형은 CG가 아니다?

입력 2012-03-09 15:41:00 수정 2012-03-09 15:42: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제84회 아카데미 시상식 5개 부문 최다 수상에 빛나는 영화 ‘휴고’의 로봇 인형에 대한 제작 비하인드가 공개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

마틴 스콜세지감독의 첫 3D 영화 ‘휴고’는 1930년대 파리의 기차역에서 시계 관리를 하며 살아가는 고아 소년 휴고가 돌아가신 아빠가 남긴 고장 난 로봇 인형을 수리하면서 거대한 비밀을 만나게 되는 내용의 가족 영화.

영화 속 ‘휴고’와 ‘조르주 멜리에스’를 이어주는 중요한 매개체로 등장하는 로봇 인형은 마치 실제로 살아있는 듯한 실감나는 모습으로 관객들의 놀라움을 자아냈다. 비밀을 안고 있는 존재인 만큼, 단순한 소품이 아니라 하나의 ‘캐릭터’로 자리잡기를 원했던 마틴 스콜세지 감독은 컴퓨터 그래픽이 아닌 실제 로봇 인형을 제작을 주문했다고.

이에 할리우드 영화 소품의 대가 데이빗 발포어와 소품 제작자 딕 조지는 각각의 움직임이 다른 15개의 로봇 인형을 제작했다. 그 결과 영화 속에 등장하는 로봇 인형은 마치 CG로 구현된 듯한 자연스러운 움직임을 선보여 작품의 완성도를 높였다.

‘휴고’ 역을 맡은 할리우드의 기대주 아사 버터필드는 “촬영장에서 실제로 제작된 로봇 인형을 보고 깜짝 놀랐다. 마치 한 명의 배우처럼 느껴져서 촬영 내내 신기한 기분이었다”라며 정교하게 제작된 로봇 인형에 대한 애정어린 소감을 밝혔다.

또한 ‘조르주 멜리에스’ 역을 맡은 영국의 국민배우 벤 킹슬리 역시 “고개를 돌리거나, 펜으로 그림을 그려내는 등 사람처럼 움직이는 로봇 인형의 모습은 매우 감동적이고 아름답기까지 했다”라며 함께 연기하면서 느꼈던 특별한 감회를 전했다. 이처럼 단순히 소품을 넘어 영화 속 비밀의 열쇠를 간직한 중요한 캐릭터로 완벽히 재탄생한 로봇 인형은 관객들에게 두 배의 감동을 전하고 있다.

마틴 스콜세지 감독의 생애 첫 3D작품으로 화제를 모으는 2012 최고의 명품 가족영화 ‘휴고’는 전 세대 관객을 로봇 인형의 비밀 속으로 이끌며 절찬 상영중이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송혜리 기자(shl@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뷰티업계 한정판의 유혹, “지금 안 사면 후회한다!”
· “보험계약 내용 설명 미흡” 소비자불만 가장 많아
· 홈베이킹, 단돈 3천원으로 배울 수 있다고?
· 아이가 귀를 잡아당기는 행동을 한다면?

· 중저가 브랜드숍 시장, 불붙은 ‘할인 경쟁’
· 직장인 10명 중 4명, 술자리에서 쓰는 비용은 '투자'

입력 2012-03-09 15:41:00 수정 2012-03-09 15:42: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