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춘래불사춘’ --찐빵등 겨울상품 반짝 호황

입력 2012-03-12 11:35:57 수정 2012-03-12 11:36:1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일요일이었던 11일, 기상청 자료에 따르면 서울지역 평균기온이 전년과 13.1도의 차이를 보이며 -2.4도를 기록했다. 이렇듯 주말 동안 갑자기 추워진 날씨에 편의점 겨울상품 매출이 크게 올랐다.

편의점 세븐일레븐에 따르면 10일, 11일 양일간 겨울 상품 매출을 분석한 결과 찐빵, 어묵, 따뜻한 음료 등 매출이 전주 대비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표적 겨울 간식인 찐빵, 어묵 매출이 각각 23.1%, 36.7% 상승했으며 추울 때 잘 팔리는 원컵음료(뜨거운 물에 타먹는 음료), 온장고음료가 13.7%, 17.5%씩 증가했다. 또한 언 손을 녹여줄 핫팩 매출도 8.5% 늘었다.

칼로리가 높아 추운 날씨에 찾게 되는 초콜릿은 8.9%, 쿠키는 12.3% 증가했으며, 찬바람으로부터 입술을 보호하기 위한 립케어 제품도 38.7%, 두꺼운 스타킹은 31.8% 신장했다.

반면에 여름 대표 상품인 맥주, 아이스크림 매출은 각각 1.7%, 3.3%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세븐일레븐 관계자는 “물품 발주 시 날씨 정보를 활용하는 시스템을 구축해 놓아 관련 상품 재고를 미리 확보해 두는 등 꽃샘추위에 미리 대비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희상기자(yhs@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맞벌이 직장인, 아이 맡기는데 월 61만원
· 화이트데이, 여심 사로잡을 남성 스타일링 비법!
· 1분도 아까운 점심시간, 18분 기다리면 ‘반값’

· 새롭게 단장한 구찌 '서울 플래그십 스토어' 오픈

입력 2012-03-12 11:35:57 수정 2012-03-12 11:36:1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