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흑백의 미학 ‘민병헌 사진전’

입력 2012-03-12 17:33:43 수정 2012-03-12 17:34:1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아날로그 흑백사진으로 유명한 사진 작가 민병헌의 개인전이 파주 헤이리 갤러리 이레에서 열린다.

이번 전시는 지난 2011년 제 3회 한국미술평론가협회상 창작부문 수상자로 선정된 후, 하반기에 프랑스 ‘라갤러리 파티큘리에’와 영국 ‘포토갤러리’에서 기획 초대전을 마치고 돌아와 한국에서 갖는 개인전 그 의미가 깊다.

민병헌은 아날로그 방식(Gelatin Silver Print)의 흑백 스트레이트 사진(Straight Photograph)만을 고집하는 국내에 몇 안 되는 사진가이다. 작가는 회색톤의 색감을 이용해 풍경의 절제와 균형미를 극대화하고, 이를 독창적으로 변주해 추상과도 같은 비현실의 세계를 재현한다.

이번 전시에서는 그 동안 그의 작업들을 한눈에 볼 수 있다. 마치 수묵화를 보는듯한 풍경사진 ‘Deep Fog’와 고요하고 명상적인 느낌의 ‘Snow Land’, 폭포에서 떨어지는 물줄기를 포착한 ‘Waterfall’, 인물의 최소윤곽으로 욕망을 불러일으키는 ‘Portrait’와 ‘Weeds’, ‘Tree’ 연작 등 43점의 작품을 선보인다.

민병헌의 작업들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이번 ‘갤러리이레 3주년 기획전 -민병헌 사진전’은 갤러리이레에서 오는 17일부터 5월 6일까지 열린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송혜리 기자(shl@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맞벌이 직장인, 아이 맡기는데 월 61만원
· 화이트데이, 여심 사로잡을 남성 스타일링 비법!
· 1분도 아까운 점심시간, 18분 기다리면 ‘반값’

· 새롭게 단장한 구찌 '서울 플래그십 스토어' 오픈

입력 2012-03-12 17:33:43 수정 2012-03-12 17:34:1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