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하늘에서 무선 인터넷 마음껏 사용 가능

입력 2012-03-14 10:43:42 수정 2012-03-14 10:44:2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에티하드항공은 비행 중에도 이용 가능한 기내 무선인터넷 서비스를 개시했다. 탑승객들은 하늘에서도 지상과 같이 편리한 무선인터넷 서비스 사용이 가능하다.

에어버스 A330-300 3기와 에어버스 A320 1기에 기내 통신 무선인터넷 도입을 완료했으며, 이번 3월 내 에어버스 A320 1기에도 추가로 도입이 완료될 예정이다.

A320 기종은 휴대폰 및 스마트폰의 전화와 문자메시지 송수신과 데이터 서비스 이용이 가능한 모바일 통신 서비스를 지원한다. A330-300 항공기의 경우, 모바일 통신 서비스와 개인용 노트북과 태블릿에 Wi-Fi 인터넷 사용 가능하다.

기내 무선인터넷 서비스가 도입된 A330-300 기종은 서울을 포함한 런던, 프랑크푸르트, 파리, 제네바 및 카사블랑카 등 장거리 노선에 투입된다. A320 기종은 중동 지역 단거리 노선과 이스탄불, 아테네, 민스크, 코친, 방갈로르와 세이셸의 말레 등 일부 중거리 노선에 투입돼 운항한다.

에티하드항공의 피터 봄가트너(Peter Baumgartner) 영업마케팅 총괄 책임자는 "오늘날 여행객들은 여행 계획을 세울 때뿐 아니라 여행 중에도 모바일 기기와 인터넷에 대한 의존도가 매우 높은 편"이라며, "이번 기내 무선인터넷 서비스 도입은 장기적인 전략의 첫걸음으로, 에티하드항공의 고객들에게 여객항공기 내에서도 무선인터넷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에티하드항공은 서비스 도입 초기 기간 동안, 휴대폰 및 태블릿 서비스는 미화 10달러, 노트북용 Wi-Fi 인터넷 서비스는 미화 20달러에 제공한다. 휴대폰 통화 서비스의 경우, 고객이 사용하고 있는 이동통신사업자의 국제 로밍 요금정책에 따라 사용 요금이 책정된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손은경 기자(sek@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1분 안에 ‘아기전용 완전정복’하면 선물 쏜다

· LPG중고차 몸값 40% 치솟아, 팔면 車테크
· 음식점 부가세, 이젠 따로 계산할 필요 없다
· 커피믹스 속 카제인, ‘인체 무해’
· 봄철 자외선, 똑똑하고 확실하게 차단하자!!
입력 2012-03-14 10:43:42 수정 2012-03-14 10:44:2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