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직장인 79%, 회사에 히틀러 같은 ‘독재자’ 있다

입력 2012-03-14 13:28:38 수정 2012-03-14 14:04: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대한민국 직장인들이 생각하는 사상 최악의 독재자 1위로 ‘아돌프 히틀러’(53.2%)가 뽑혔다.
최근 취업포털 잡코리아와 웅진지식하우스가 함께 『독재자의 핸드북』 출간에 맞춰 ‘정치에 대한 인식과 직장인들이 체감하는 사내정치’에 대해 남녀직장인 158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직장인 79%가 ‘회사에 히틀러 등과 같은 독재자 유형의 직원이 있다’고 답했다. 84.2%는 직원들이 평소 잘 보이려 하는 상사가 ‘있다’고 답해 직장 내 사내정치 현실을 드러내는 것으로 풀이됐다. 근무하는 회사에 ‘사내정치가 존재 한다’고 답한 직장인도 72.8%로 많았다.

그렇다면 직장인들이 생각하는 회사에서의 주요 ‘권력자’는 누구일까.

직장인들이 평소 잘 보이려하는 상사(*복수응답)를 묻는 질문에는 ‘임원진’이 응답률 32.9%로 가장 많았다. 이어 ‘사장/대표이사’(22.8%), ‘부서의 상사’(17.7%)순으로 높았다.

또한 직장인들이 사내 권력자에게 평소 잘 보이기 위해 노력하는 이상으로 대부분(53.2%)이 ‘권력자’가 되고 싶다고 답했다.

직장에서 권력을 잡기위해 무엇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느냐(*복수응답)는 질문에서 ‘자신의 능력이 뛰어나고 높은 성과를 올리는 직원임을 널리 알리는 것’이 중요하다(46.8%)는 답변이 가장 높았다. 이어 △회사의 수익 흐름을 장악 한다(42.4%) △회사에서 자신이 없어서는 안 되는 중요한 존재임을 강조한다(40.5%) 순으로 나타났다.

이 밖에도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자신을 지지하는 직원들에게 보상한다(25.3%) △유능한 경쟁자보다 무능해도 충성스러운 직원을 기용한다(24.7%) △자신을 지지하는 직원들의 사소한 경조사도 반드시 챙긴다(20.3%) 등의 결과였다.

실제, 현대판 노스트라다무스라 불리는 ‘부에노 데 메스키타’ 뉴욕대 교수는 저서 『독재자의 핸드북』을 통해 독재자들이 권력을 얻고 지키기 위해서는, ‘수익의 흐름을 통제해라’, ‘측근은 소수정예로 하라’, ‘무능한 충신을 기용하라’, ‘측근의 주머니는 털지 마라’ 등 몇 가지 원칙이 필요하다고 소개하고 있다.

한편, 사내정치 때문에 불이익을 당하는 직장인들도 상당수(66.5%)인 것으로 조사됐다. 구체적으로(*복수응답) ‘직원들과의 관계로 인한 스트레스’(50.5%)를 받았다는 응답이 절반 정도로 가장 높았다. 이어 △인사고과상의 불이익(47.6%)이나 △승진기회의 박탈(42.9%) △사내정치에 참여하지 않아 느끼는 소외감(24.8%) 등이 있었다.

반면, 이러한 사내정치가 행해지는 근로 현실에 대해 직장인들의 68.9%가 부정적인 답변이었으나 ‘어쩔 수 없는 필요악 같은 존재로 없어지지 않을 것 같다’(29.1%), ‘회사 생활에 도움 되는 긍정적 요인’(1.9%) 이라고 생각하는 응답자도 10명중 3명 정도로 조사돼 눈길을 끌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손은경 기자(sek@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1분 안에 ‘아기전용 완전정복’하면 선물 쏜다

· LPG중고차 몸값 40% 치솟아, 팔면 車테크
· 음식점 부가세, 이젠 따로 계산할 필요 없다
· 커피믹스 속 카제인, ‘인체 무해’
· 봄철 자외선, 똑똑하고 확실하게 차단하자!!
입력 2012-03-14 13:28:38 수정 2012-03-14 14:04: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